강철중: 공공의 적 1-1(2008)
제작사 : KnJ 엔터테인먼트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001-1.co.kr

강철중: 공공의 적 1-1 예고편

[뉴스종합] 강우석 감독, 차기작으로 웹툰 <전설의 주먹> 확정 12.03.13
[뉴스종합] ‘강철중’의 귀환, <공공의 적 2012> 11.09.30
독한놈과 나쁜놈의 대결 gurdl3 10.11.07
따끈따끈한 오늘의 시사회...역쉬~강철중. sunjjangill 10.07.29
기대만큼은 주는 강철중 ★★★★  w1456 13.09.29
평점이 과장되었네요. ★★★  airmarine8 12.04.07
시간이 흐른만큼 전편보다는 덜 거칠지만 액션뿐만 아니라 웃음... ★★★★☆  leehk1988 10.10.14



5년을 기다렸다! 제대로 붙어보자!

“까고 있네~
야! 누가 혼자 다니면서 영장 들고 다니냐!”

강동서 강력반 꼴통 형사 강철중(설경구). 5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사건 현장을 누비고 다니지만 15년 차 형사생활에 남은 거라곤 달랑 전세 집 한 칸. 형사라는 직업 때문에 은행에서 전세금 대출받는 것도 여의치 않다. 잘해야 본전 잘 못하면 사망 혹은 병신이 될 수도 있는 빡센 형사생활에 넌더리가 난 그는 급기야 사표를 제출한다.

하지만 그때 한 고등학교에서 터진 살인사건 때문에 그의 사표 수리는 미뤄지고 이번 사건만 해결하면 퇴직금을 주겠다는 반장의 회유에 말려들어 귀찮은 사건 현장으로 돌아간다. 도무지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던 살인사건은 죽은 학생의 지문이 얼마 전 강동서 관할에서 일어난 도축장 살인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칼에 남겨진 지문과 같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맡는다.

강철중은 죽은 피해 학생과 어울려 다녔다는 친구 3명을 만나 단서를 찾기 시작한다. 아이들이 얼마 전 ‘거성’이란 회사에 취업했다는 사실을 알아낸 강철중은 이 사건이 ‘거성 그룹’과 관계 있다는 것을 감지하고 ‘거성 그룹’의 회장인 ‘이원술’(정재영)의 뒤를 쫓기 시작한다. 한편, 자신의 사업체마다 나타가서 훼방을 놓는 강철중 때문에 심기가 불편해진 이원술 역시 조용히 반격을 준비 하는데…



(총 120명 참여)
apfl529
코믹 분투!     
2010-08-29 00:26
apfl529
말도 없이...     
2010-08-21 00:43
fkcpffldk
경구없으면 안되는 구나 이영화는     
2010-07-09 12:51
ninetwob
또 나올려나     
2010-02-11 18:57
kisemo
보고싶습니다     
2010-01-20 15:20
cgv2400
생각보다는 잼있게 본...     
2010-01-05 11:24
iamjo
아직 보 지 못함     
2009-11-21 01:52
no12lee0423
재밌지만 이런깡패나오는 영화가 너무싫다     
2009-10-31 20:35
kwyok11
1-1인데 아무래도 1편이 낫네여     
2009-10-05 00:41
ann33
강철중역할이 딱이야     
2009-08-04 23:56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