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불의 전차
    20자평 포스트
     8.68
  2. 2위  위플래쉬
    20자평 포스트
     8.36
  3. 3위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자평 포스트
     8.26
  4. 4위  노트북
    20자평 포스트
     8.13
  5. 5위  원더풀 데이즈
    20자평 포스트
     7.3

인사이드 르윈(2013, Inside Llewyn Davis)

수입사 : (주)블루미지 /

인사이드 르윈 예고편

[뉴스종합] 2014년 1분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 유지 14.04.16
[뉴스종합] 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2013년 대비 관객수 15% 하락 14.03.13
떠나고 싶어도, 머물고 싶어도... ldk209 14.03.18
다람쥐 쳇바퀴 속 그처럼. ermmorl 14.02.13
잔잔하게 심금을 울리지만 보기에 따라선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  penny2002 18.04.12
성공하지 못한 청춘의 방황. ★★★★  enemy0319 17.05.30
물흐르듯 따라가는 평온한 음악드라마 ★★★☆  codger 15.02.13



뉴욕의 시린 겨울에 코트도 없이 기타 하나 달랑 매고 매일밤 지인들의 집을 전전하는 무일푼 뮤지션 르윈. 듀엣으로 노래하던 파트너는 자살을 하고, 솔로앨범은 팔리지 않은 채 먼지만 쌓여간다. 우연히 떠맡게 된 고양이 한 마리처럼 계속 간직하기에는 점점 버거워지는 그의 꿈을 포기해야 하는 지 고민하던 중, 유명 음악 프로듀서인 버드 그로스맨이 주최하는 오디션에 참여하기 위해 시카고를 향한 여정에 오르게 되는데...



(총 5명 참여)
penny2002
잔잔하게 심금을 울리지만 보기에 따라선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겠다.     
2018-04-12 22:55
codger
율리시스 귀엽군     
2015-02-13 01:10
ldk209
참.. 고양이 이름은 '율리시즈'이고, 주인공이 마지막에 카페에서 나올 때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밥 딜런입니다..     
2014-02-01 17:17
ldk209
고양이같은 매력의 영화입니다. 그게 뭐냐구요? 뭔가 불친절하고 제멋대로인데 그게 눈길을 계속 잡아 끄는 거죠.. 작은 실수가 계속 인생을 어긋나게 합니다.. 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또는 지금 내가 잘못한 게 뭔지 선뜻 잡히지 않죠.. 그래서인지 신나게 두들겨 맞은 후에 속시원하다는 감정을 주는 가 봅니다..     
2014-02-01 17:16
cipul3049
하루 자고 나면, 괜찮아질줄 알았는데... 계속 안풀리는 인생.
음.. 현실적이네요.
    
2014-01-29 19:36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