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러브레터
    20자평 포스트
     8.88
  2. 2위  라라랜드
    20자평 포스트
     8.63
  3. 3위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20자평 포스트
     8.59
  4. 4위  굿바이
    20자평 포스트
     8.19
  5. 5위  비긴 어게인
    20자평 포스트
     8.18

5월 4주차 북미 박스오피스. 메모리얼 데이 연휴, ‘캐리비안의 해적’ 1위 ‘가오갤’ 여전히 인기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가 미국 국경일인 메모리얼 데이를 포함한 4일 연휴(26일~29일) 동안 북미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기대를 모았던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개봉 2주 만에 수익이 반 이상 하락했다. <미녀와 야수>는 전 세계 누적 수익 5억 달러를 돌파하는 명예로운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엑스맨: 아포칼립스>(2016)와 <거울나라의 앨리스>(2016)가 동시에 개봉한 지난해 메모리얼 데이 연휴에 비하면 북미 박스오피스 전체 영화 수익은 15%가량 줄어들었다.

디즈니가 만들고 조니 뎁이 주연한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7,704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1위 자리에 올랐다. ‘캐리비안’ 시리즈의 다섯 번째 작품으로, 해적 ‘잭 스패로우’와 학살자 ‘살라자르’의 대결 구도를 그린다. 다만 6년 전 개봉해 9천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2011)보다 낮은 성적으로, 2억 3천만 달러의 제작비를 투입한 데 비하면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관객 10명 중 6명은 25세 이상으로, 앞선 시리즈의 내용을 충분히 접하지 못한 25세 미만 관객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한 모양새다.

반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는 개봉 4주차에도 20%대의 완만한 수익감소율을 보이며 2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 수익 3억 3,846만 달러로, 첫 작품인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014)의 같은 기간 누적 수익인 2억 5천만 달러를 훌쩍 뛰어 넘으며 성공적인 후속작으로 자리매김했다. 3위는 드웨인 존슨, 잭 에프론 주연의 R등급 신작 코미디 <베이워치>다. LA 해상 구조대의 활약을 담은 미드를 영화화 한 작품으로 오프닝 스코어는 2,300만 달러다.

지난주 1위로 데뷔하며 기대를 모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개봉 2주 만에 4위로 하락했다. 수익감소율은 60%대로, 지난 주말 수익은 1,300만 달러에 그쳤다. 누적 수익 역시 6천만 달러에 다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소녀와 소년의 사랑을 그린 <에브리씽, 에브리씽>, 가족 코미디 <다이어리 오브 어 윔피 키드: 더 롱 하울>은 개봉 2주차를 맞아 5위, 6위에 랭크됐다. 누적 수익은 각각 2,273만 달러, 1,498만 달러다.

모녀 코믹물 <스내치드>는 누적 수익 4천만 달러를 넘어서며 7위에 올랐다. 같은 시기 개봉한 액션 판타지 <킹 아서: 제왕의 검>은 3,700개에 달하던 스크린 수가 2,500개로 줄어들며 완연한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1억 7,500만 달러의 제작비가 소요된 영화는 지금까지 3,480만 달러를 버는 데 그쳤다. 9위는 애니메이션 <보스베이비>, 10위는 북미 누적 수익 5억 달러를 돌파한 <미녀와 야수>의 몫이었다.

이번 주에는 DC 코믹스의 기대작인 갤 가돗 주연의 <원더우먼>, 가족관객을 노리는 드림웍스 코믹 애니메이션 <캡틴 언더팬츠>, 멕시코산 가족드라마 <3 이디엇> 등이 개봉한다.

● 한마디
불안 불안한 ‘캐리비안의 해적’, 슈퍼파워 <원더우먼> 개봉에 잘 버틸 수 있을까?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