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그래비티
    20자평 포스트
     8.36
  2. 2위  고양이를 부탁해
    20자평 포스트
     7.93

시(2010, Poetry)
제작사 : 파인하우스필름(주), 유니코리아문예투자(주) / 배급사 : (주)NEW
공식홈페이지 : http://www.poetry2010.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39 분
  • 개봉
  • 2010-05-13

시 예고편

[뉴스종합] 이창동, 고레에다 히로카즈, 허우 샤오시엔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16.09.28
[뉴스종합] 이돈구 감독 <가시꽃>, 베를린 행 결정 12.11.27
[이창동.칸영화제] 시가 죽어가는 시대에 영화 ‘시’를 본다는 것 jh12299 12.10.17
[엄마]아름다운 한편의 詩를 보았네 christmasy 10.12.18
인생에서의 시는 멀지 않다. ★★★★☆  enemy0319 15.04.23
마지막의 그 여운은 잊혀지지 않는다. 아름답다. ★★★★☆  chorok57 11.12.01
시 하나를 완성하기위해 살구는 떨어지고 밟혔다.역시 이창동감... ★★★★☆  joe1017 11.11.09



이창동 감독의 다섯 번째 도전
<시>의 시작


<시>, 참 짧은 한마디에서 여러 가지 의미를 상상하게 한다..
시(時), 어느 한 때를 말하는 것일까? 시(市), 어느 특정한 한 도시를 말하는 것일까?
유명 소설가 출신 감독인 이창동 감독이 문학의 또 다른 하나인 시(詩)를 그의 다섯 번째 작품의 제목으로 정했다는 것이 흥미롭지 않을 수 없다.

어떤 동기로, 어떤 생각을 갖고 시(詩)라는 제목으로 시(詩)에 관한 영화를 만들게 되었는지 이창동 감독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 보았다.

“나는 보통 제목을 일찍 짓는 편이다. 제목이 정해지지 않으면 이상하게도 그 영화가 정말로 만들어질 것인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

몇 년 전에 한국의 어느 작은 도시에서 십대 남자아이들이 여중생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나는 오랫동안 그 사건을 생각했지만, 어떻게 그것을 영화로 말할 수 있는지는 알 수 없었다.

처음에는 Raymond Carver의 단편소설 <So much water so close to home>과 같은 플롯을 생각했으나 너무 익숙한 구조 같았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 일본 쿄토의 한 호텔 방에서 TV를 보고 있을 때 갑자기 <시>라는 제목이 떠올랐다. 아마도 잠 못 이루는 여행자들을 위한 TV프로그램이었을 것이다. 평화로운 강이 보여지고, 새들이 날아가고, 그물을 던져 고기를 잡는 어부들이 보이는 매우 전형적인 풍경 위로 명상음악 같은 것이 흘러나오는 화면을 보면서 나는 갑자기 그 잔인한 사건을 다루는 영화의 제목은 <시>이어야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제목과 함께 영화의 주인공과 플롯도 거의 동시에 떠올랐다.

마침 그 여행의 동행자는 나의 오랜 친구인 시인이었다. 그날 저녁 내가 <시>라는 제목과 영화의 플롯에 대해 이야기해주었더니 그 시인은 그것이 대단히 무모한 프로젝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내가 몇 번의 성공을 거두면서(그것도 아주 작은 성공이지만) 자만에 빠진 것 같다고 경고해주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그 말을 들으며 내 확신은 더 강해졌다.” (by. 이창동 감독)

<시>의 새로움

이창동 감독은 질문을 품었다.
‘시’가 죽어가는 시대에 ‘시’란 무엇인가.
이 질문은 본인에게 하는 질문이기도 하다. 나 이창동에게 ‘영화’란 무엇인가.

이창동 감독의 다섯 번째 영화 <시>에서 여주인공 ‘미자’는 한달 동안 한편의 ‘시’를 완성해야 하는 과제를 받는다. 66세가 될 때까지 한번도 시를 써본 적이 없는 그녀에게 ‘시’는 도전이다.

감독의 전작인 <초록물고기>의 ‘막둥이’ <박하사탕>의 ‘영호’ <오아시스>의 ‘종두’ <밀양>의 ‘신애’ 이들은 모두 영화 속 사건의 중심이 된다. 모두 어긋난 세상, 무심한 시선의 피해자들이다. 그러나 <시>의 주인공은 다르다. ‘미자’는 영화를 관통하는 사건의 주인공이 아니다. 영화 <시>에서 그녀는 피해자도 가해자도 아니다 어찌 보면 제 3자의 입장에서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벌어지는 행태들을 바라본다. 이 영화에서 오히려 가해자 혹은 피해자 그들은 죄의식을 느끼지 못한다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나 바라보는 입장의 ‘미자’의 가슴에는 참을 수 없는 응어리가 맺힌다. 66세가 될 때까지 한번도 속내를 제대로 드러내지 못했던 ‘미자’는 ‘시’를 통해 세상에 대한 외침을 감행한다.

이창동 감독은 진실을 담아내는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 그의 냉철한 통찰력은 무감각 해져있거나 잊고 있었던 현실을 현실보다 잔인하게 묘사하며 관객으로 하여금 깊은 고통을 느끼게 한다.

또한 그는 영화음악의 선곡에 신중하기로 유명하다. 같은 편집 본일 지라도 영화음악은 때로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좌우할 만큼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하나의 결단을 내렸다. 단 한 곡의 음악도 사용하지 않은 것이다. 강물소리를 메인 테마로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사운드 만으로 영화를 완성했다. 영화<시>에서의 일상적인 소리들은 그 어떤 거장이 작곡한 영화음악보다 힘있게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제 63회 칸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 진출!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 대표 감독의 명성, 다시 한번 인정받다!


이창동 감독은 그의 첫 작품인 <초록물고기>부터 벤쿠버 국제 영화제 용호상을 받으며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세 번째 작품, <오아시스>로는 베니스 국제 영화제 특별감독상을 수상하며 한국의 대표 명품 감독으로 자리 매김 하게 된다.

또한 2007년, 제 60회 칸 영화제에도 <밀양>으로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한 그는 주연 배우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겨주며 그녀를 ‘칸의 여왕’으로 만들었다. 또한 이창동 감독은 지난 해 제 62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을 맡기도 했다.

그렇기에 그의 다섯 번째 작품 <시>가 제 63회 칸 국제 영화제에 출품하였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 영화계는 <시>가 칸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진출할 것이라고 점치기 시작했다.

그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칸 영화제 사무국은 <시>의 프랑스 자막본 프린트를 받은 즉시 시사를 하였고, 그 다음날 곧바로 티에리 프레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이창동감독에게 직접 “세련된 단순성, 휴머니티, 그만의 형식, 그리고 시 그 자체가 있는 뛰어난 작품으로 보편적 예술이라 부를 수 있는 영화다” 라는 감상과 함께 극찬을 하는 이메일을 보냈다. 그리고 프랑스 현지 시각 2010년 4월 15일, 칸 영화제 사무국은 <시>가 제 63회 칸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진출하였음을 발표하였다.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2002, 감독상),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2004, 심사위원대상), 이창동 감독의 <밀양>(2007, 여우주연상), 박찬욱 감독의 <박쥐>(2009, 심사위원상)에 이어 또 한번의 낭보가 기대되는 영화 <시>는 세계 속 한국 영화의 위상을 더욱 높여 줄 것이다.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대한민국 대표 감독 이창동,
그의 이름만으로 프랑스 선투자 유치하다


“감독 이창동은 한국영화가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영화로 부각되는데 이바지했다”(LA TIMES)는 찬사를 받으며 해외에서도 한국의 대표적인 감독으로 손꼽히고 있는 이창동 감독. 그 명성은 그의 다섯 번째 작품 <시>가 크랭크 인을 들어가기 약 10개월 전, 달랑 트리트먼트 한 장으로 프랑스의 디아파나(DIAPHANA)로부터 $350,000의 투자를 유치하게끔 하였다.

이창동 감독의 전작,<밀양>을 프랑스내 배급 하기도 했던 디아파나(DIAPHANA)의 사장 미셸 생장은 이창동 감독의 연출력에 대한 신뢰와 <시>의 임팩트 있는 스토리라인에 반해 한 장의 트리트먼트를 읽는 즉시 투자를 결정했다고 한다.

또한, 디아파나(DIAPHANA)는 영화 <시>의 시사 후, “정말 뛰어난 영화이다! 이창동 감독이 또 다시 해냈다”며 너무나 흡족해 하였으며 <시>의 칸 영화제에서의 선전을 전망하며 칸 영화제 후광으로 마케팅을 시작하기 위해 프랑스 개봉일을 오는 2010년 8월 25일로 잡았다.

디아파나(DIAPHANA)는 1989년에 창립되어 현재 제작, 배급, 부가판권 시장을 아우르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예술영화 영화사이다. 1997년 첫 공동제작 작품인 <웨스턴>이 칸느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고 2000년에는 칸느 감독상을 받은 에드워드 양 감독의 <하나 그리고 둘>과 장이오무 감독의 <해피 타임즈> 를 개봉하는 등 프랑스 관객들이 접하지 못하는 제 3세계의 영화소개에 앞장 서 왔다.

2004년 아카데미 최우수 음악상 수상작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2005년 칸느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다르덴 형제의 <더 차일드>, 2006년 칸느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켄 로치 감독의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을 배급하였다. 2007년에는 칸느 심사위원상 수상작 <페르세폴리스>를 공동제작 및 배급하였고 2008년 칸느 각본 수상작 <로나의 침묵>을 배급하였다.

2007년 이창동 감독의 <밀양>에 이어 2009년에는 봉준호 감독의 <마더>와 우니 르콩트 감독의 <여행자>를 배급하는 등 프랑스에서 한국영화의 붐을 일으키는데 일조했다.



(총 86명 참여)
joe1017
시 하나를 완성하기위해 살구는 떨어지고 밟혔다.역시 이창동감독님이라는 말밖엔..
영화 마지막의 시가 가슴을 울린다...     
2011-11-09 20:27
codger
작품성은 좀 있음     
2010-11-05 00:55
choish0821
보고갑니다~     
2010-08-27 16:47
fkcpffldk
잘봤어요.     
2010-08-14 15:57
hove
최고에요!!     
2010-08-13 22:31
quizzle
굿     
2010-08-05 18:49
ebzmrltk
zzzzzzzzzzzz     
2010-07-31 23:39
soja18
한번 보고싶네요..     
2010-07-23 15:35
cipul3049
올해 국산영화 1위.     
2010-07-22 12:24
ksamurai
기대되네요     
2010-07-18 09:57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