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고레에다 히로카즈, 허우 샤오시엔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2016년 9월 28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왼쪽부터 허우 샤오시엔, 고레에다 히로카즈, 이창동
왼쪽부터 허우 샤오시엔, 고레에다 히로카즈, 이창동
이창동, 고레에다 히로카즈, 허우 샤오시엔 감독이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특별대담1: 아시아영화의 연대를 말한다’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을 찾는다.

세 감독은 모두 칸영화제에서 수상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창동 감독은 <시>(2010),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허우 샤오시엔 감독은 <자객 섭은낭>(2015)로 영광을 거머쥐었다.

이번 특별대담은 아시아 영화계의 연대와 발전 방향을 모색하려는 취지로 마련됐으며, 오는 10월 10일(월) 17시 아주담담 라운지에서 진행된다.

● 한마디
아시아 영화 발전 위해 머리 맞대는 세 감독, 시작이 반!


2016년 9월 28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pgot@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