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검색
검색
 
[위크엔드 인 파리]를 보고 위크엔드 인 파리
filmone1 2015-03-31 오후 11:47:53 1619   [0]

<노팅 힐><굿모닝 에브리원>의 연출자 로저 미첼의 신작인 <위크엔드 인 파리>는 영국 노년 부부가 파리로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관람한 많은 사람들이 첫 번째로 떠오르는 영화가 있을 것이다. 비포 시리즈! 그것도 작년에 개봉한 3번째 이야기와 너무나 흡사한 이야기를 지니고 있다. 다만 연령 맡는 캐릭터가 다를 뿐이다. 그렇다면 <비포 미드나잇>과 얼마나 다른 구조와 캐릭터로 차별이 되는 것이 관건일 것이다. 구조에 있어선 별다른 것이 없었다. 파리라는 공간을 보여주고 거기에 영국 특유의 시니컬한 캐릭터들이 거리를 거닐고 대화를 나눈다. 여기에 오랜 친구를 우연히 만나면서 곁가지가 생기고 캐릭터들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주연 두 배우가 워낙 연기 도사라서 조금은 부족해 보인 캐릭터를 잘 보완해주고 있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이 비포 시리즈가 생각날 수밖에 없던 작품이었다. 최근 유럽에서 많은 작품을 찍어왔던 우디 알렌에게도 많은 영향을 받은 느낌이 들어서 신선함이 많이 떨어진 느낌이 들었다. 앞서도 언급한 것처럼 이 작품은 연출, 이야기 보다는 배우들의 연기에 포커스를 두고 관람하는 것이 가장 좋을 듯하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552 [어벤져스:..] 산만하고 무뎌진 어벤져스 군단 jojoys 15.04.24 20763 1
95551 [슈퍼미니] [슈퍼미니]를 보고 filmone1 15.04.22 1538 0
95550 [런치박스] [런치박스]를 보고 filmone1 15.04.21 1548 0
95549 [엘리노어 ..] 십분, 백분 공감이 가는 영화!! fornnest 15.04.20 11211 0
95548 [더 건맨] 숀 펜의 필모그래피에 커다란 오점으로 남을 영화 jojoys 15.04.18 11149 0
95547 [나쁜 사랑] 안정 대신 격정을 선택한 세 남녀에 관한 흥미로운 사유 jojoys 15.04.17 16209 1
95546 [그랜드 피..] [그랜드 피아노]를 보고 filmone1 15.04.16 1712 0
95545 [더 딥 블..] [더 딥 블루 씨]를 보고 filmone1 15.04.15 1494 0
95544 [화장] [화장] 그가 진정으로 원한 것은 무엇일까? hotel827 15.04.13 1797 0
95543 [생 로랑] [생 로랑]을 보고 filmone1 15.04.13 1649 0
95542 [장수상회] [장수상회]무난하지만 영리한 영화! hotel827 15.04.11 2018 0
95541 [화장] 늙음과 젊음, 삶과 죽음에 대한 묵직한 사유 jojoys 15.04.11 1821 0
95540 [화장] 많은 생각을 가져다 주는 영화!! fornnest 15.04.11 15995 2
95539 [결혼하지 ..]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소소하면서도 의미있는이야기 hotel827 15.04.10 1625 0
95538 [장수상회] 뻔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따뜻하고 감동적이었던 가족영화 jojoys 15.04.10 2532 1
95537 [장수상회] 부모님의 삶에 행복감이 어떤건지 생각하게 하는 영화 yques 15.04.07 1694 0
95536 [은하철도의..] [은하철도의 꿈]을 보고 filmone1 15.04.06 9239 1
95535 [장수상회] 가족에 대한 관심과 운동을 생활화하자!! fornnest 15.04.06 1742 0
95534 [장수상회] 누구와도 어울리는 장수상회 yesvivi 15.04.05 1852 2
95533 [분노의 질..] [분노의 질주]아드레날린과 의리의 화합 hotel827 15.04.04 24515 0
95532 [분노의 질..] 슈퍼울트라캡틴짱 액션영화!! fornnest 15.04.04 1913 1
95531 [원스 어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를 보고 filmone1 15.04.04 1890 0
95530 [장수상회] [장수상회] 시사회다녀왔습니다!! actser 15.04.03 28084 1
95529 [분노의 질..] 강렬한 액션으로 재미를, 애절한 엔딩으로는 폭풍 눈물을 선사해준 폴 워커 추모작 jojoys 15.04.02 5467 0
현재 [위크엔드 ..] [위크엔드 인 파리]를 보고 filmone1 15.03.31 1619 0
95527 [스물] [스물]오랫만에 괜찮은 한국 청춘영화! hotel827 15.03.28 2024 1
95526 [백설공주의..] [백설공주의 마지막 키스]를 보고 filmone1 15.03.28 1612 0
95525 [코멧] 희미해져 가는 사랑에 대한 흥미로운 고찰 jojoys 15.03.27 1547 0
95524 [케이트 맥콜] [케이트 맥콜]을 보고 filmone1 15.03.25 1690 0
95523 [신은 죽지..] 완벽한 기독교 전용 채널용 영화 (1) movist-korea 15.03.24 21609 4
95522 [디태치먼트] [디태치먼트]를 보고 filmone1 15.03.23 1643 0
95521 [트레이서] 여친 연기 연습 좀 시켜요, 테일러 로트너!! ^^;; jojoys 15.03.22 1973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