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바디 원츠 썸]을 보고 에브리바디 원츠 썸!!
filmone1 2016-07-07 오전 7:54:42 13102   [1]

영화 <에브리바디 원츠 썸>은 비포 시리즈, 스쿨 오브 락, 보이 후드 등 독특한 자기만의 영역을 갖고 있는 리차드 링클레이터 감독의 신작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신입생이 된 야구선수 제이크는 집을 떠나 다른 야구 부원들과 함께 숙소 생활을 하게 된다. 하나 같이 독특한 캐릭터를 갖고 있는 야구 부원들과 개강 3일을 앞두고 진탕 놀아보려고 코치의 규칙도 무시하고 숙소에서 파티를 즐긴다.

 

깊게 생각해 볼 거리가 없고 각 캐릭터들이 고민 없이 행동을 하는 모습만 진행되어 보인다. 하지만 3일쯤은 그렇게 살아봐도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전작인 <보이 후드>에서 10여 년 동안 한 인물을 깊게 관찰했다면 이 작품에선 직관적인 시선으로 80년대의 20대를 리차드 링클레이터는 바라보고 있다. 특히나 자신과 비슷한 세대의 캐릭터들이라 디테일한 묘사와 특히나 음악이 너무나 잘 사용되었다. 그리고 어찌 보면 허무한 결말로 보일 수 있는 엔딩이지만 리차드 링클레이터만의 감성과 색깔을 느낄 수 있었다. 전작인 <보이 후드>의 결말과 꽤나 유사한 느낌을 주었다.

 

<에브리바디 원츠 썸>은 미국의 80년대 문화를 잘 살펴볼 수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이런 문화에 낯선 우리 관객들이 얼마나 감정이입을 하고 볼 수 있는지는 조금 의문이다. 이 전에도 비슷한 작품들이 관객에게 많은 사랑을 받지 못했었는데 이 작품은 어떤 성적을 보여줄 지 궁금하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851 [덕혜옹주] 손예진은 왜 덕혜옹주에 10억을 투자했나? kyoung792 16.09.05 1417 0
95850 [브링 홈:..] [브링 홈:아버지의 땅]을 보고 filmone1 16.08.31 14156 1
95849 [제이슨 본] [제이슨 본]을 보고 filmone1 16.08.29 16889 0
95848 [사랑과 어..] [사랑과 어둠의 이야기]를 보고 filmone1 16.08.29 19241 1
95847 [머니 몬스터] [머니 몬스터]를 보고 filmone1 16.08.29 30340 1
95846 [연인] 영화 '연인' 시사회 다녀왔어요~ sgldls1 16.08.26 2097 1
95845 [메카닉: ..] [메카닉:리크루트]를 보고 filmone1 16.08.23 994172 2
95844 [마일스] 엔딩음악이 끝나도록 그 수많은 관중이 그대로... wkgml 16.08.22 14206 1
95843 [플로렌스] [플로렌스]를 보고 filmone1 16.08.21 25447 1
95842 [터널] 수작? 망작? 영화 '터널' 보다 숨막히는 후기 kyoung792 16.08.20 1553 0
95841 [카이: 거..] 한국형 판타지 애니메이션 카이 sanuhua1 16.08.14 1405 0
95840 [터널] [터널]을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6.08.11 19941 1
95839 [국가대표2] 뻔한 내용. 그러나 감동은 여전히 밀려온다. droiyan0 16.08.08 18597 2
95838 [국가대표2] 국가대표 보고 왔어요~! rlawltn1127 16.08.06 18644 2
95837 [피닉스 라..] [피닉스 라이트 사건]을 보고 filmone1 16.08.02 18449 2
95836 [부산행] 논란 속 1000만행 열차 '부산행' 뒷담화 kyoung792 16.07.28 2312 1
95835 [잔예-살아..] [잔예-살아서는 안되는 방]을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6.07.19 30399 1
95834 [부산행] 드디어 한국에 성공적 좀비물이 탄생했다. glmshds 16.07.18 1033228 2
95833 [아가씨] 야한게 다가 아니다? 배운변태 박찬욱 영화 ... kyoung792 16.07.16 59425 1
95832 [굿바이 싱글] 본격김혜수하드캐리 '굿바이싱글' 후기 kyoung792 16.07.10 30968 1
95831 [나이스 가..] [나이스 가이즈]를 보고 filmone1 16.07.08 13342 1
현재 [에브리바디..] [에브리바디 원츠 썸]을 보고 filmone1 16.07.07 13102 1
95829 [크리미널] 몰입도 최고였던 시사 후기 입니다. bmy1018 16.06.21 1458 0
95828 [크리미널] 크리미널 시사회 후기 daeun0416 16.06.21 1246 0
95826 [크리미널] 월드타워 시사회장에 다녀왔습니다. hjsrokmp 16.06.20 21406 0
95825 [크리미널] <크리미널> 시사회 후기입니다 kkwak428 16.06.19 1183 2
95824 [크리미널] 케빈코스트너 영화네요 audthdus 16.06.17 1191 1
95823 [정글북] 정글북.. 순수하고 아름다운 정글,사람,동물... wilderflower 16.06.08 39800 1
95822 [아가씨] [아가씨]를 보고 filmone1 16.06.05 49149 1
95821 [무서운 이..] [무서운 이야기3:화성에서 온 소녀]를 보고 filmone1 16.06.03 27982 1
95820 [탐정 홍길..]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을 보고 filmone1 16.05.29 28141 0
95819 [바후발리:..] [바후발리:더 비기닝]을 보고 filmone1 16.05.18 1283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