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어둠의 이야기]를 보고 사랑과 어둠의 이야기
filmone1 2016-08-29 오전 12:24:44 19244   [1]

<사랑과 어둠의 이야기>는 아모스 오즈의 소설로 이미 많이 알려진 작품이다. 이 보다도 더 관심을 갖게 되는 점은 나탈리 포트만이 주인공뿐만 아니라 연출까지 했다는 점이다.

 

나탈리 포트만은 이미 아카데미를 수상했고 누구나 연기력을 인정하는 여배우인데, 과연 그녀의 연출력은 어떨지 궁금했다. 일단 헐리웃 시스템에서 연기를 해 온 그녀가 영어가 아닌 히브리어로 영화를 만든다는 것이 쉽진 않아 보였다. 물론 그녀가 그 쪽의 피를 갖고 있기 때문에 언어 자체를 힘들어한다기보다는 본인 스스로도 영어 연기에 익숙해져있고, 심지어 연출까지 해야 하니 정말 힘들었을 것이다.

 

영화는 2차 세계대전의 막바지와 이스라엘의 독립을 배경으로 한 가족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남편 아리에(갈라드 카하나), 아내 파니아(나탈리 포트만) 그리고 아들 아모스(아미르 테슬러) 이렇게 세 가족을 중심에 당시에 상황을 설명하고 가장 중점적인 파니아의 심리상태의 변화를 아들 아모스와의 관계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독립 이후 전쟁이 다시 발발하면서 파니아의 심리 상태는 모든 것을 포기한 듯 나약해지고 남편보다는 아들 아모스가 어머니의 변화에 놀라면서도 자기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보려고 한다. 하지만 그녀의 상태는 누군가의 도움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이 상황을 통해 아들이 성장해나간다. 결국 이 전쟁으로 이 가족은 다시 뭉칠 수 없게 된다. 물리적인 폭력에 의해서가 아니라 2차 피해를 통해 이런 결과를 생기는 것이 이 영화에 흥미로운 점이었다.

 

나탈리 포트만의 첫 연출작에서 그녀는 자신의 뿌리에 대한 생각을 자신의 언어로 표현해내려고 했다. 그 동안 수많은 감독들과의 작업으로 연출자로서의 수업은 충분히 되었을 것이다. 아직까지 자신만의 색깔을 내긴 힘들 것이다. 이 작품에서도 특히 촬영에서 테렌스 매릭의 최근작과 비슷한 느낌이 드는 쇼트들이 꽤 보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그녀의 연출작이 기대되는 건 첫 작품에서 그녀의 태도가 (앞서도 언급한 것처럼) 좋았기 때문이다. 다음 작품에선 오리지널리티가 있는 각본으로 그리고 온전히 연출자로서의 그녀의 모습이 보고 싶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851 [덕혜옹주] 손예진은 왜 덕혜옹주에 10억을 투자했나? kyoung792 16.09.05 1417 0
95850 [브링 홈:..] [브링 홈:아버지의 땅]을 보고 filmone1 16.08.31 14156 1
95849 [제이슨 본] [제이슨 본]을 보고 filmone1 16.08.29 16889 0
현재 [사랑과 어..] [사랑과 어둠의 이야기]를 보고 filmone1 16.08.29 19244 1
95847 [머니 몬스터] [머니 몬스터]를 보고 filmone1 16.08.29 30340 1
95846 [연인] 영화 '연인' 시사회 다녀왔어요~ sgldls1 16.08.26 2097 1
95845 [메카닉: ..] [메카닉:리크루트]를 보고 filmone1 16.08.23 994172 2
95844 [마일스] 엔딩음악이 끝나도록 그 수많은 관중이 그대로... wkgml 16.08.22 14206 1
95843 [플로렌스] [플로렌스]를 보고 filmone1 16.08.21 25447 1
95842 [터널] 수작? 망작? 영화 '터널' 보다 숨막히는 후기 kyoung792 16.08.20 1553 0
95841 [카이: 거..] 한국형 판타지 애니메이션 카이 sanuhua1 16.08.14 1405 0
95840 [터널] [터널]을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6.08.11 19941 1
95839 [국가대표2] 뻔한 내용. 그러나 감동은 여전히 밀려온다. droiyan0 16.08.08 18597 2
95838 [국가대표2] 국가대표 보고 왔어요~! rlawltn1127 16.08.06 18644 2
95837 [피닉스 라..] [피닉스 라이트 사건]을 보고 filmone1 16.08.02 18449 2
95836 [부산행] 논란 속 1000만행 열차 '부산행' 뒷담화 kyoung792 16.07.28 2312 1
95835 [잔예-살아..] [잔예-살아서는 안되는 방]을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6.07.19 30399 1
95834 [부산행] 드디어 한국에 성공적 좀비물이 탄생했다. glmshds 16.07.18 1033228 2
95833 [아가씨] 야한게 다가 아니다? 배운변태 박찬욱 영화 ... kyoung792 16.07.16 59425 1
95832 [굿바이 싱글] 본격김혜수하드캐리 '굿바이싱글' 후기 kyoung792 16.07.10 30968 1
95831 [나이스 가..] [나이스 가이즈]를 보고 filmone1 16.07.08 13342 1
95830 [에브리바디..] [에브리바디 원츠 썸]을 보고 filmone1 16.07.07 13102 1
95829 [크리미널] 몰입도 최고였던 시사 후기 입니다. bmy1018 16.06.21 1458 0
95828 [크리미널] 크리미널 시사회 후기 daeun0416 16.06.21 1246 0
95826 [크리미널] 월드타워 시사회장에 다녀왔습니다. hjsrokmp 16.06.20 21406 0
95825 [크리미널] <크리미널> 시사회 후기입니다 kkwak428 16.06.19 1183 2
95824 [크리미널] 케빈코스트너 영화네요 audthdus 16.06.17 1191 1
95823 [정글북] 정글북.. 순수하고 아름다운 정글,사람,동물... wilderflower 16.06.08 39800 1
95822 [아가씨] [아가씨]를 보고 filmone1 16.06.05 49149 1
95821 [무서운 이..] [무서운 이야기3:화성에서 온 소녀]를 보고 filmone1 16.06.03 27982 1
95820 [탐정 홍길..]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을 보고 filmone1 16.05.29 28141 0
95819 [바후발리:..] [바후발리:더 비기닝]을 보고 filmone1 16.05.18 1283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