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터]를 보고 커뮤터
filmone1 2018-02-01 오전 12:18:10 3677   [0]

<커뮤터>는 자움 콜렛 세라와 리암 니슨이 벌써 4번째 함께 하는 작품이다. 이전 작품에서도 액션 장르였고 특히 <논스톱>에서 비행기 납치를 다루었다면 이번엔 기차로 공간을 옮겼다.

 

전직 경찰이자 현재는 보험판매를 하고 있는 마이클은 영화의 제목처럼 통근 기차를 타고 회사를 출퇴근한다. 어느 날 벼락같은 해고 소식을 듣고 망연자실 한 채 퇴근 통근 기차에 오르는데 묘령의 여인이 다가와 그에게 위험한 제안을 한다.

 

이 콤비가 보여주는 작품들이 늘 그렇듯이 강한 설정 후 액션에 방점을 두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엔 아가사 크리스티의 <오리엔트 특급살인>처럼 추리를 해 가는 상황이 재미를 더해준다. 그 추리하는 상황이 주인공 마이클에게 힘들고 위험하기 때문에 관객들은 긴장감을 늦출 수 없게 된다. 물론 본격적인 추리물이 아니라서 그런지 중반부에 이르면 마이클이 찾는 누군가를 어느 정도는 알 수 있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차라는 공간이 주는 폐쇄성을 잘 활용하면서 이야기를 꽤 흥미진진하게 진행된다.

 

이 영화의 매력은 영화를 보기 전부터 리암 니슨이라는 배우가 주는 아우라와 액션 일 것이다. 전작들에 비해 액션의 강도가 줄어들긴 했지만 리암 니슨이 뿜는 매력은 이번에도 유효했다. 50이 넘어 액션 스타가 된 베테랑 배우는 이 매력 포인트를 계속해서 잘 살리고 있다.

 

완성도면에서 항상 2프로 아쉬움을 주는 자움 콜렛 세라인데 이번에도 살짝 그런 면을 보여줬다. 특히 앞서도 언급한 것처럼 잘 숨겨야 되는 캐릭터를 조금 쉽게 노출된 것이 너무 아쉬웠다. 그 만큼 힘든 연출이긴 하지만 아쉬운 것은 아쉬운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암 니슨과의 4편은 오락적인 면에서 분명 성공적이었다. 이들의 다음 영화가 또 있을지 모르겠지만 장르를 완전 바꾸는 변신을 하는 것도 꽤 흥미로울 것 같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981 [겨울왕국 2] 1편보다 웅장해지긴 했으나..글쎄!? kalkanic 19.12.20 3291 0
95980 [마이펫의 ..] 그가 나의 이름을 부르는 순간! 나는 그의 ... kalkanic 19.09.04 3374 0
95979 [기생충] 아~~~~ 보고싶다...... aldk30 19.05.30 3951 0
95978 [양지의 그녀] [양지의 그녀]를 보고 filmone1 19.03.13 3620 0
95977 [더 서치] [더 서치]를 보고 filmone1 19.01.09 3689 0
95976 [출국] [출국]아버지의 뜨거운 마음을 표현한것이 좋은영화 yques 18.11.25 3954 0
95975 [출국] '출국' 후기 asdzxc1062 18.11.22 3495 0
95974 [출국] 자유의 소중함 dream620 18.11.18 3068 0
95973 [출국] 원작은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이랍니다 wkgml 18.11.16 3160 0
95972 [완벽한 타인] 115분이 매력적인 <완벽한 타인> wkgml 18.10.31 3958 2
95971 [베놈] [베놈]을 보고 new1 18.10.23 3738 0
95970 [안시성] <안시성>전투에 저도 현장참가하고 온 느낌입니다 wkgml 18.09.20 3678 0
95969 [안시성] 고구려 전쟁영화 '안시성' 리뷰 kangwook93 18.09.20 3818 0
95968 [봄이가도] [봄이가도]를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8.09.12 3499 1
95967 [브레이븐] [브레이븐]을 보고 filmone1 18.09.10 3666 0
95966 [소녀, 하..] [소녀, 하늘을 날다]를 보고 filmone1 18.08.30 3586 1
95965 [나를 차버..] [나를 차버린 스파이]를 보고 filmone1 18.08.12 3720 0
95964 [그레이트 ..] 심판관은 누구인가 ddhee0416 18.06.19 3747 0
95963 [유전] [유전]을 보고 filmone1 18.06.12 21796 3
95962 [보리 vs..] [보리vs매켄로]를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8.05.08 3638 0
95961 [당갈] [당갈]을 보고 filmone1 18.05.05 3611 0
95960 [원더스트럭] [원더스트럭]을 보고 filmone1 18.05.05 3607 0
95959 [맨 오브 ..] [맨 오브 마스크]를 보고 filmone1 18.04.04 3823 0
95958 [소공녀] [소공녀]를 보고 filmone1 18.03.29 3612 0
95957 [인투 더 ..] [인투 더 나잇]을 보고 filmone1 18.03.22 4230 1
95956 [지금 만나..] 소중한 사람과 영원히 같이 하고 싶은 마음 cypre3 18.03.10 4013 2
95955 [셰이프 오..]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을 보고 filmone1 18.02.20 4034 1
95954 [언프리티 ..] [언프리티 소셜 스타]를 보고 filmone1 18.02.14 3515 0
95953 [올 더 머니] [올 더 머니]를 보고 filmone1 18.02.08 3646 0
95952 [12 솔져스] [12 솔져스]를 보고 filmone1 18.02.06 3687 0
95951 [반도에 살..] [반도에 살어리랏다]를 보고(스포) filmone1 18.02.01 3525 1
현재 [커뮤터] [커뮤터]를 보고 filmone1 18.02.01 3677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