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을 보고 유전
filmone1 2018-06-12 오전 12:05:11 21602   [3]

아리 에스터 감독의 <유전>은 오컬적인 요소가 짙은 호러물이다.

 

애니(토니 콜렛)는 얼마 전에 엄마가 돌아가신 후 부터 집 안에서 알지 못한 무언가가 있는 듯 한 느낌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엄청난 사건이 애니의 가족에게 벌어지게 되고 남편과 아들과의 관계가 조금씩 멀어지고 불편하게 되어간다. 그러던 와중 심리치료를 위해 모임을 가던 중에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조안을 만나게 되면서 애니는 점점 더 심리적으로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된다.

 

<유전>60년대 대표 오컬트 무비인 로만 폴란스키의 <악마의 씨>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조안의 등장 이후 이런 느낌이 좀 더 짙어진다. 초반부의 전개를 보면 블룸하우스와 제임스 완을 필두로 수 없이 만들어진 귀신들린 집이라는 소재의 작품이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하지만 강력한 첫 번째 사건 이후 기존의 작품들과는 차별성이 느껴졌고, 특히나 애니의 직업인 미니어처 작가가 전체적인 이야기와 잘 맞아 떨어져 흥미를 유발시키기도 했다.

 

앞서도 얘기한 것처럼 <유전>이 좀 더 신선하게 느껴지는 것은 요즘의 유행하는 방식과 이야기를 60,70년대의 방식과 이질감 없이 잘 어우러지게 했기 때문이다. 이것은 배우 캐스팅과도 연결되는데 토니 콜렛의 이미지와 또한 고전적인 느낌이 살아있는 가브리엘 번을 캐스팅한 것은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얼마 전에 개봉한 <스탠 바이, 웬디>에서도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토니 콜렛은 <유전>에선 장르 영화에서 보여줄 수 있는 좋은 연기를 다시 한 번 선사했다.

 

블룸하우스들의 호러물들이 몇 년 동안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10대층의 정서를 잘 파악하고 신선한 연출자들의 등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조금씩 익숙해지고 너무 한 방향으로만 나간다는 느낌이 드는 이 와중에 <유전>은 고전적이지만 오히려 좀 더 신선한 느낌을 줬다. 엔딩에 관해서 호불호가 나뉠지도 모르지만 앞으로 좀 더 고전느낌의 공포도 많이 선 보였으면 한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981 [겨울왕국 2] 1편보다 웅장해지긴 했으나..글쎄!? kalkanic 19.12.20 3265 0
95980 [마이펫의 ..] 그가 나의 이름을 부르는 순간! 나는 그의 ... kalkanic 19.09.04 3353 0
95979 [기생충] 아~~~~ 보고싶다...... aldk30 19.05.30 3922 0
95978 [양지의 그녀] [양지의 그녀]를 보고 filmone1 19.03.13 3595 0
95977 [더 서치] [더 서치]를 보고 filmone1 19.01.09 3667 0
95976 [출국] [출국]아버지의 뜨거운 마음을 표현한것이 좋은영화 yques 18.11.25 3924 0
95975 [출국] '출국' 후기 asdzxc1062 18.11.22 3467 0
95974 [출국] 자유의 소중함 dream620 18.11.18 3046 0
95973 [출국] 원작은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이랍니다 wkgml 18.11.16 3146 0
95972 [완벽한 타인] 115분이 매력적인 <완벽한 타인> wkgml 18.10.31 3933 2
95971 [베놈] [베놈]을 보고 new1 18.10.23 3713 0
95970 [안시성] <안시성>전투에 저도 현장참가하고 온 느낌입니다 wkgml 18.09.20 3646 0
95969 [안시성] 고구려 전쟁영화 '안시성' 리뷰 kangwook93 18.09.20 3787 0
95968 [봄이가도] [봄이가도]를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8.09.12 3473 1
95967 [브레이븐] [브레이븐]을 보고 filmone1 18.09.10 3648 0
95966 [소녀, 하..] [소녀, 하늘을 날다]를 보고 filmone1 18.08.30 3566 1
95965 [나를 차버..] [나를 차버린 스파이]를 보고 filmone1 18.08.12 3699 0
95964 [그레이트 ..] 심판관은 누구인가 ddhee0416 18.06.19 3728 0
현재 [유전] [유전]을 보고 filmone1 18.06.12 21602 3
95962 [보리 vs..] [보리vs매켄로]를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8.05.08 3618 0
95961 [당갈] [당갈]을 보고 filmone1 18.05.05 3586 0
95960 [원더스트럭] [원더스트럭]을 보고 filmone1 18.05.05 3587 0
95959 [맨 오브 ..] [맨 오브 마스크]를 보고 filmone1 18.04.04 3794 0
95958 [소공녀] [소공녀]를 보고 filmone1 18.03.29 3589 0
95957 [인투 더 ..] [인투 더 나잇]을 보고 filmone1 18.03.22 4207 1
95956 [지금 만나..] 소중한 사람과 영원히 같이 하고 싶은 마음 cypre3 18.03.10 3973 2
95955 [셰이프 오..]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을 보고 filmone1 18.02.20 4007 1
95954 [언프리티 ..] [언프리티 소셜 스타]를 보고 filmone1 18.02.14 3499 0
95953 [올 더 머니] [올 더 머니]를 보고 filmone1 18.02.08 3618 0
95952 [12 솔져스] [12 솔져스]를 보고 filmone1 18.02.06 3665 0
95951 [반도에 살..] [반도에 살어리랏다]를 보고(스포) filmone1 18.02.01 3507 1
95950 [커뮤터] [커뮤터]를 보고 filmone1 18.02.01 3651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