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러브레터
    20 Ʈ
     8.88
  2. 2  아멜리에
    20 Ʈ
     8.46

장화, 홍련(2003, A Tale of Two Sisters)
제작사 : 마술피리, 영화사 봄 / 배급사 : 영화사청어람
공식홈페이지 : http://www.twosisters.co.kr

장화, 홍련 예고편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골라보는 공포가 있다 <무서운 이야기> 12.07.19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기존 공포물들의 짬뽕? <기생령> 11.07.27
처음으로 본 공포영화 kooshu 10.04.02
장화, 홍련 sungmo22 08.03.03
개봉 한지 9년간의 시간이 커서였을까. 기대에 못미친 영화. ★★★  joysoulksh 12.08.02
영화만큼이나 소름끼치는 연출력. 대댄한 김지운감독 ★★★★☆  breeze0130 11.09.01
참신하다. 김지운의 힘! ★★★☆  kinderhime 11.04.29



인적이 드문 시골, 이름 모를 들꽃들이 소담하게 피어 있는 신작로 끝에 일본식 목재 가옥이 홀로 서 있다.
낮이면 피아노 소리가 들려 올 듯 아름다운 그 집은 그러나, 어둠이 내리면 귀기 서린 음산함을 뿜기 시작한다.
예사롭지 않은 기운이 서려 있는 이 집에서 어른도 아이도 아닌 아름다운 두 자매 수미, 수연. 아름답지만 신경이 예민한 새엄마와 함께 살게 된 그날. 그 가족의 괴담이 시작된다.

수연, 수미 자매가 서울에서 오랜 요양을 마치고 돌아 오던 날. 새엄마 은주는 눈에 띄게 아이들을 반기지만, 자매는 그녀를 꺼리는 기색이 역력하다. 함께 살게 된 첫날부터 집안에는 이상한 기운이 감돌고 가족들은 환영을 보거나 악몽에 시달린다. 수미는 죽은 엄마를 대신해 아버지 무현과 동생 수연을 손수 챙기려 들고, 생모를 똑 닮은 수연은 늘 겁에 질려 있다. 신경이 예민한 은주는 그런 두 자매와 번번히 다투게 되고, 아버지 무현은 그들의 불화를 그저 관망만 한다. 은주는 정서불안 증세를 보이며 집안을 공포 분위기로 몰아가고, 동생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수미가 이에 맞서는 가운데, 집안 곳곳에서 괴이한 일들이 잇달아 벌어지기 시작하는데...



(총 33명 참여)
breeze0130
임수정이 이렇게 연기를 잘하는줄 처음 알았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문근영은 이 때가 가장 이쁜것 같다     
2011-09-01 04:52
apfl529
코믹 분투!     
2010-08-29 00:24
apfl529
괜찮겠죠.ㅋㅋ     
2010-05-12 01:03
kisemo
기대     
2010-02-15 13:19
eomdori
인상적인 미술과 음악
결말은 다소 진부한     
2009-09-28 15:54
jun150
임수정 ㅠㅠㅠㅠㅠㅠ     
2009-09-22 14:53
movie81
또 봐도 처음처럼 볼 수 있는 영화     
2009-08-17 18:37
im2hot
OST가 너무 좋아서 사버렸네요..     
2009-02-27 23:26
near35
2번 깜짝놀랐네요. 신선했던 공포영화     
2009-02-01 21:33
gaeddorai
우리오빠는 공포영화를 보고 처음으로 서늘하지 않고 훈훈한 영화라고 표현했다.
문근영이랑 임수정이랑 뭐냐...짱이냐?히잉     
2009-01-17 21:3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