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없는 그림에 그친 범작 (오락성 5 작품성 5)
군도: 민란의 시대 | 2014년 7월 17일 목요일 | 김현철 기자 이메일

감독: 윤종빈
배우: 하정우, 강동원, 이성민, 조진웅
장르: 액션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시간: 137분
개봉: 7월 23일

시놉시스

양반과 탐관오리들의 착취가 극에 달한 조선 철종 13년, 힘없는 백성의 편이 되어 세상을 바로잡고자 하는 의적떼 군도(群盜), 지리산 추설이 있었다. 잦은 자연재해, 기근과 관의 횡포까지 겹쳐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는 사이, 나주 대부호의 서자이자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 조윤(강동원)은 극악한 수법으로 양민들을 수탈해 삼남지방 최고의 대부호로 성장한다. 한편 소, 돼지를 잡아 근근이 살아가던 천한 백정 돌무치(하정우)는 죽어도 잊지 못할 끔찍한 일을 당한 뒤 군도에 합류해 지리산 추설의 새로운 거성 도치로 거듭난다. 망할 세상을 뒤집기 위해, 백성이 주인인 새 세상을 향해 도치를 필두로 한 군도는 백성의 적, 조윤과 한 판 승부를 시작하는데...

간단평

<군도: 민란의 시대>는 멋들어지게 도술을 부리며 양반집을 터는 홍길동, 일지매와 같은 이야기 속 의적이 아닌, 살기 위해 도적이 될 수밖에 없었던 백성들을 주인공으로 한 액션 활극이다. 각자의 사연과 개성을 살린 캐스팅과 사실적인 미장센은 극과 극의 삶을 살아가던 도치와 조윤의 면면을 보여주며 둘의 충돌을 기대하게 만든다. 하지만 영화는 쾌활한 액션 활극과 무게 있는 정통 사극 사이에서 방향을 잃는다. 지루하게 반복되는 설명조의 내레이션은 특별할 것 없는 인물의 사연과 함께 작품의 매력을 떨어뜨리고, 가끔씩 튀어나오는 유머 코드는 영화보다 예능에 가까운 가벼움을 보인다. 영화를 지탱하는 액션은 깔끔하지만 심의를 의식한 망설임이 느껴져 호쾌함까지 주진 못한다. 반사회적 인물들이 어두운 세계에서 펼치는 이야기를 특유의 시선으로 다루었던 윤종빈 감독의 전작들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군도: 민란의 시대>는 그만의 특별한 색이 드러나지 않은 아쉬운 작품에 그치고 만다.

2014년 7월 17일 목요일 | 글_김현철 기자(무비스트)




-사실적인 미장센을 통해 구현된 주연 배우들의 비주얼.
-하정우와 강동원의 깨알 같은 코믹 연기.
-특별한 액션 활극을 기대한다면.
(총 6명 참여)
spitzbz
예상대로 1-2주 반짝하고 추락의 고배를........   
2014-08-03 01:39
kiori5hd
감독을 위한 영화도 관객을 위한 영화도 하정우를 위한 영화도 군도를 위한 영화도 아닌 강동원을 위한 영화인 듯 합니다. 스크린에서 보여지는 영상들은 강동원을 위한 강동원을 위해 만들어진것 같은 영화인것 같습니다. 악역이 참 멋있다라는 생각은 첨인것 같네요. 군도의 히로인은 강동원인것 같네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요.   
2014-07-29 08:18
masakiaiba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감독님께서 표현하고자 한 것이 많았고 다양한 요소들을 접목시켜 새로운 사극의 패러다임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표현하고 우리가 받아들이기에는 아직 어색하고 불편한 면이 없지 않아 있었을 것으로 보이지만 나름 재밌었습니다. 하정우라는 배우의 명성을 기대하고 봤었는데 강동원씨가 눈에 확들어오더라구요! 강동원씨를 위한 작품인 듯한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2014-07-25 23:12
chorok57
쏟아지는 악평에 걱정했는데, 그 정도는 아닌듯. 감독이 과욕을 부린것 같아 아쉬울뿐.   
2014-07-25 13:59
ipra2
동감 합니다. 사실 이런 경우가 많이 있죠. 전작으로 인정을 받은 감독이 3,4번째 필모에서 100억대 블럭버스터를 받아 연출하기.. 윤종빈 감독도 똑같이 거쳤는데, 기대에 못미쳐서 아쉽네요. 새삼 봉준호 감독이 대단해 보입니다.   
2014-07-25 13:41
sgmgs
흠 괜찮을 것 같은데 재미가 없나?   
2014-07-19 16:3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