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타>, 국내평론가들도 인정했다. 영평상 3관왕!
2012년 10월 18일 목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제6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 <피에타>가 국내평론가들에게도 인정받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17일 <피에타>가 제32회 영평상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여우연기상 3관왕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피에타>는 오는 30일 열리는 대종상에서도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에 도전한다.

남우연기상은 <부러진 화살>에서 깐깐한 원리원칙주의자 김경호 교수를 연기한 안성기에게 돌아갔다. 남녀신인배우상은 <이웃사람>의 김성균과 <은교>의 김고은 차지였다. 제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라이징스타 어워드, 제21회 부일영화상 신인상을 수상했던 김고은은 이번 수상으로 3관왕에 올랐다.

한편 신인감독상은 <밍크코트>의 신아가․이상철 감독이 공동 수상했고,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윤종빈 감독은 각본상의 영광을 안았다. 촬영상은 <도둑들>의 최영환 촬영감독에게 돌아갔다.

올해 영평상 시상식은 오는 11월 7일 오후 7시 30분,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배우 안성기의 사회로 진행된다.

● 한마디
안성기는 올해, 사회의 신?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어 영평상 사회까지 섭렵


2012년 10월 18일 목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ann33
진짜 조민수씨 연기만큼은 최고!! 김기덕 감독님 영화는 독특한 이면에 너무 고지식한 면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근데 조민수씨의 절절한 모정 연기는 볼수록 최고예요. 미모도 어찌나 빛이 나던지.. 이쁘세요.   
2012-10-23 02:21
1

 

1 | 2 | 3 | 4 | 5 | 6 | 7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