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2013)
제작사 : (주)사나이픽처스, 페퍼민트앤컴퍼니, 대명그룹(주)기안컬처테인먼트 / 배급사 : (주)NEW
공식홈페이지 : http://sinsegae2013.co.kr

신세계 예고편

[뉴스종합] 2013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역대 상반기 최다 관객 13.07.18
[뉴스종합] 4월 3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오블리비언> 2주 연속 아슬아슬 1위 13.04.22
이용당하는 이의 선택 novio21 14.02.04
갈수 없는 그 곳 '신세계' kangjy2000 13.05.06
세 남자의 각기 다른 신세계가 뭘까를 생각하면..멋진 작품이다~ ★★★★★  sadik 16.09.17
한국 느와르의 신세계!! ★★★★☆  freesm 16.01.27
역시 황정민은 참...b 최민식의 순간 변했던 눈빛연기도 강렬했고 ★★★★  tree 14.04.12



그들이 나를 배신했을 때,
그는 나를 형제라 불러주었다!


"너, 나하고 일 하나 같이 하자"

경찰청 수사 기획과 강과장(최민식)은 국내 최대 범죄 조직인 '골드문'이 기업형 조직으로 그 세력이 점점 확장되자 신입경찰 이자성(이정재)에게 잠입 수사를 명한다. 그리고 8년, 자성은 골드문의 2인자이자 그룹 실세인 정청(황정민)의 오른팔이 되기에 이른다.

"우리 브라더는 그냥 딱, 이 형님만 믿으면 돼야!"

골드문 회장이 갑자기 사망하자, 강과장(최민식)은 후계자 결정에 직접 개입하는 '신세계' 작전을 설계한다. 피도 눈물도 없는 후계자 전쟁의 한 가운데, 정청(황정민)은 8년 전, 고향 여수에서 처음 만나 지금까지 친형제처럼 모든 순간을 함께 해 온 자성(이정재)에게 더욱 강한 신뢰를 보낸다.

"약속 했잖습니까... 이번엔 진짜 끝이라고"

한편, 작전의 성공만 생각하는 강과장(최민식)은 계속해서 자성(이정재)의 목을 조여만 간다. 시시각각 신분이 노출될 위기에 처한 자성(이정재)은 언제 자신을 배신할 지 모르는 경찰과, 형제의 의리로 대하는 정청(황정민) 사이에서 갈등하게 되는데…



(총 9명 참여)
joe1017
경찰(최민식)은 약속을 지키지 않고, 차라리 건달(황정민)이 의리가 있는건가...
어쩔수 없이 무간도와 비슷하긴 하지만, 그래도 결말은 좀 더 마음에 든다.
이정재는 좀 아쉽고, 황정민의 연기가 최고~~     
2014-02-05 22:11
codger
무간도, 디파티드 안봤다면 볼만함     
2013-09-28 22:27
penny2002
후속편이 기다려진다.     
2013-07-30 10:25
loop1434
뛰어난 각본가에서 뛰어난 감독이 되기까지 조금씩 전진하는 박훈정의 필모그라피     
2013-02-24 22:52
ldk209
게다가 아무래도 이정재로서는 캐릭터의 복잡성을 표현하기엔 한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저 멋있을 뿐...     
2013-02-23 19:45
ldk209
그런데 영화를 다 보고 나서도 도저히 안 풀리는 게.. 대체 최민식의 목적은 무엇인가요? 언더커버를 하는 건 범죄조직의 일망타진이나 와해를 노리는 건데, 대체 골드문을 장악해 뭘 하려 하는 거죠?     
2013-02-23 19:44
ldk209
마지막 플래시백 장면은 완전 사족이네요.. 대체 왜 집어 넣었을까...     
2013-02-23 19:38
ldk209
그런데 이야기 만으로도 긴장감이 생겨야 할 영화가 연출과 편집이 오히려 긴장감을 사라지게 만드네요... 이정재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도무지 긴장감이 느껴지지 않아요. 게다가 마지막 장면의 편집이 좀 더 빨랐으면 좋았을 것 같구요... 영화 전체적인 분위기와 연변 거지들이 나오는 장면은 뭔가 툭 튀어나와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정극 사이에 스며든 코미디 같기두 하구요     
2013-02-23 19:37
ldk209
간만에 보는 한국 느와르 영화네요.. 기본적인 설정에서 <무간도>를 연상시키고 <대부> <흑사회> <무간도>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나 설정들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이야기 자체는 흥미진진하고 방향 전환이 절묘하게 느껴지는 지점이 있습니다.     
2013-02-23 19:3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