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2017, The Great Battle / 安市城)
제작사 : (주)영화사 수작, (주)스튜디오앤뉴, (주)모티브 랩 / 배급사 : (주)NEW
공식홈페이지 : http://ansisung.com/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35 분
  • 개봉
  • 2018-09-19

안시성 : 런칭 예고편

[뉴스종합] [2018년 간단결산] 2018 한 해 동안 사랑 받은 한국영화 19.01.18
[뉴스종합] [10월 3주 국내박스] <퍼스트맨>, <암수살인> 잡고 1위 등극 18.10.22
<안시성>전투에 저도 현장참가하고 온 느낌입니다 wkgml 18.09.20
고구려 전쟁영화 '안시성' 리뷰 kangwook93 18.09.20
결말이 정해져 있으면, 내용이라도 신선해야 하는데, 신파 몇개집어넣고 때우는구나 ★★★☆  kangjy2000 19.02.06
전투씬 외에는 볼게없는 전쟁 드라마 ★★  codger 18.12.23
연기 너무 못하는 배우 몇 명 있고 클리셰 너무 많지만 전투신 때문에 별점 줌 ★★★★☆  minginho85 18.11.23



액션 블록버스터 최초! 고구려를 향하다!
올 추석,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승리의 카타르시스를 경험하라!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안시성>은 그 동안 스크린에서 깊게 조명하지 않았던 고구려 시대로 시선을 향했다. 고구려에 대한 사료는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태. <안시성>도 역사에 남아있는 안시성과 양만춘에 관한 단 3줄뿐인 기록으로 시작된 영화다. 김광식 감독은 영화의 포문을 여는 주필산 전투와 2번의 공성전,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토산 전투 등 한국 영화 역사상 가장 웅장하고 화려한 전쟁 장면들을 실감나게 연출하고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과 당 태종, 사물 등 주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살리기 위해 100권의 서적을 참고하는 등 잊혀진 승리의 역사를 그리려고 다각도로 힘썼다.

김광식 감독은 "고구려, 특히 ‘안시성 전투’와 관련된 사료가 부족해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남아 있는 사료를 통해 고증 가능한 부분은 철저하게 고증했다. 그 외의 이야기와 요소들은 영화적 상상력을 더하는 작업을 거쳤고, 이를 연출의 포인트로 삼았다"고 이야기했다.

<안시성>은 한국 액션 블록버스터 사상 처음으로, 잊혀진 역사 속의 위대한 승리를 스크린에 되살려 용맹한 기세를 떨쳤던 고구려의 기개를 보여줄 예정이다.

스카이워커부터 로봇암까지!
최첨단 시스템으로 구현한 액션의 신세계!


<안시성>은 약 1,400여 년 전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손에 꼽히는 규모의 전략과 전술로 유명한 ‘안시성 전투’를 대한민국 영화 사상 최초로 스크린에 펼치기 위해 모든 배우와 스태프가 각고의 노력을 다했다.

함께한 보조 출연자만 무려 6,500여명, 전투 장면에 활용된 말은 650필. 당나라 제작 갑옷은 168벌, 고구려 제작 갑옷은 248벌이 사용됐다. 총 7만평 부지에 실제 높이를 구현한 11미터 수직성벽세트와 국내 최대 규모인 총 길이 180미터 안시성 세트를 제작한 것은 물론, ‘안시성 전투’의 핵심인 약 5천평 규모의 토산세트도 CG가 아니라 직접 제작하여 현장감을 극대화했다. 리얼한 액션신 촬영을 위해 스카이워커 장비로 360도 촬영을 진행하였고 드론, 로봇암, 팬텀, 러시안암 등 최첨단 촬영 장비들을 총동원해 대한민국 관객들에게 지금까지 보지 못한 압도적인 스케일과 새로운 비주얼을 전한다.

모두가 하나가 될 때 빛나는 캐스팅 라인업!
‘팀 <안시성>’ 배우들의 폭발적인 액션 연기!


할리우드 히어로물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팀 <안시성>' 속 캐릭터 군단은 저마다 가진 각자의 개성을 뚜렷하게 뽐낼 뿐만 아니라, 함께 했을 때는 폭발적인 케미스트리를 보여준다.

조인성은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아 안시성민과 그들의 삶의 터전을 지키고자 5천명의 소수 군대로 20만 대군의 당과 싸우며 자신의 목숨을 아까워하지 않은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줬다. 특히 양만춘은 고구려 시대 전장을 휘어잡은 장군들이 실제로 3~40대임을 반영한 매우 현실적인 캐스팅. 김광식 감독은 "전체 배우들의 평균 나이대가 40대 이하다. 젊고 섹시한 사극을 만들고 싶었고, 조인성을 가장 먼저 캐스팅한 것도 그 때문"이라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주필산 전투에서 패한 후, 연개소문의 비밀 지령을 받고 안시성에 들어온 태학도 수장 사물 역은 남주혁이 맡아 선배 배우들과 견주어도 부족함 없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며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를 마쳤다. '성주' 양만춘을 언제나 듬직하게 보필하고 성민을 지키는 '안시성의 부관' 추수지 역은 배성우가 맡아 활약한다. 빠른 행동력과 공격적인 돌파력으로 고구려의 최강 기마부대를 이끄는 기마대장 파소 역엔 엄태구가 나선다. ‘여군’ 백하 부대의 리더 백하는 김설현이, 고구려의 미래를 내다보는 신녀 시미는 정은채가 연기했다.

또 전쟁에서 단 한번도 패하지 않아 중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전쟁의 신'으로 불린 당나라 황제 이세민 역은 박성웅이 함께했다. 이 외에도 성동일(우대), 장광(소벌도리), 유오성(연개소문)까지 믿고 보는 연기력을 지닌 베테랑 배우들이 <안시성>을 탄탄하게 만드는 버팀목 역할을 했다.



(총 3명 참여)
codger
목소리는 좀 바꿔야 할듯     
2018-12-23 01:39
joe1017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다른 스토리없이 영화내내 오직 전투씬만. 볼만하다.
조인성의 발성이 장군엔 안어울리는게 흠이다.     
2018-10-02 23:07
penny2002
전투신은 볼 만 했는지 신파랑 오글거리는 장면만 좀 줄였으면 더 만족스러웠을 듯 하다.     
2018-09-26 20:30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