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고 매력적인 성주 조인성, 박진감 넘치는 안시성 전투 (오락성 7 작품성 6)
안시성 | 2018년 9월 19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김광식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박병은, 오대환, 엄태구, 정은채,설현
장르: 시대극, 액션
등급: 12세 관람가
시간: 135분
개봉: 9월 19일

시놉시스
645년, 당 태종 ‘이세민’(박성웅)은 20만 대군을 이끌고 고구려를 함락시키려 한다.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은 군대를 차출하라는 ‘연개소문’(유오성)의 명을 거역한 대가로 반역자로 몰리지만, 당나라 군대가 안시성을 향해 달려들자 5천 명의 소규모 군사를 이끌고 1, 2, 3차 공성전을 막아낸다. 지략과 용맹으로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승리로 이끈 ‘양만춘’에 감화된 태학도 수장 ‘사물’(남주혁)은 그를 죽이라는 ‘연개소문’(유오성)의 명을 차마 따르지 못하는데…

간단평
역사 속 주요 전투를 이끈 장수를 으레 중년 남성으로 묘사하던 그간의 관례를 깨고, <안시성>은 조인성에게 성주 ‘양만춘’ 역을 맡겼다. 결과는 나쁘지 않다. 조인성의 ‘양만춘’은 영화의 핵심인 1, 2, 3차 공성전 방어에 선두로 나서 당나라 군대를 막아낸다. 그야말로 젊고 매력적인 카리스마의 발산이다. 배성우, 박병은, 오대환 등 부하 장수들과의 합도 좋은 편이라, 중간중간 묵직한 극 분위기의 숨통을 효과적으로 틔워준다. 무엇보다 세 차례로 구분해 연출해낸 안시성 전투는 그 자체의 규모와 볼거리가 대단해 관객에게 확실한 재미를 보증한다. 대역 없이 액션을 소화한 설현의 퍼포먼스도 기대 이상의 수확이다. 다만 극의 긴장감을 쥐고 있어야 할 ‘양만춘’과 ‘사물’의 관계 무게추가 팽팽하지 못하며, 서사의 일부를 확실하게 책임져야 하는 몇몇 조연급 역할의 강렬함도 약한 편이다. 이야기의 촘촘함이나 인물 간의 긴장감을 담보한 역사 드라마를 기대한다면 아쉬울 수 있다. 그럼에도 조인성이라는 주목도 있는 배우의 힘 있는 활약과 준수한 안시성 전투 시퀀스 만으로도 추석 연휴 극장가에서 관객의 선택을 받기에는 부족하지 않은 작품이다. <내 깡패같은 애인>(2010)을 연출한 김광식 감독의 신작이다.


2018년 9월 19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조.인.성 주연이라니! 영화표 예매에 더 이상의 이유는 필요 없을 분
-전쟁 영화 좋아한다면, 역사 속 기록조차 거의 없는 안시성 전투 구현해낸 규모와 볼거리에 확실히 빠져들 듯
-조인성? 좋지도 싫지도 않은 ‘무감흥’ 상태라면 작품 자체에 대한 매력 다소 반감될 가능성도
-시대극이지만 드라마보다는 액션, 전쟁에 초점 맞춘 작품. 안시성 전투에 얽힌 장엄한 서사 기대한다면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