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형제> 3.1절 연휴 극장가 정상. <아바타>는 국내 흥행 순위 1위 등극
2010년 3월 2일 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3.1절 연휴 극장가의 최고 승자는 한국영화 <의형제>였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의형제>는 3.1절이 낀 연휴 3일 동안 57만 7,796명을 모으며 누적관객 446만 6,439명으로 4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 자리를 지켰다. 일각에서는 <의형제>가 507만명을 동원한 <추격자>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두 작품 모두 남자 투톱을 내세운 스릴러인데다가, <의형제>의 장훈 감독과 <추격자>의 나홍진 감독이 최근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받는 연출자라는 공통점 때문이다. <의형제>가 <추격자>를 넘어 설 경우, 송강호는 자신의 출연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와 맞붙게 된다.

2위부터 5위까지의 순위도 전주와 변동이 없었다. 할리우드 판타지 영화 <퍼시잭슨과 번개도둑>은 3주째 2위를 유지하며 누적관객 172만명을 넘어섰고, 지진희, 이종혁 주연의 스릴러 <평행이론>이 17만 8,163명을 동원하며 3위에 올랐다. 이어 개봉 5주차를 맞은 <하모니>가 14만 9,410명을 모으며 한 달째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했다. <하모니>의 현재 누적 관객수는 274만 여명으로 조만간 3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아바타>는 지난달 27일 <괴물>이 가지고 있던 종전 최고 관객수 1,302만명을 돌파하며 역대 국내 흥행 순위 1위에 등극했다. 외화가 국내 흥행 1위에 오른 것은 지난 1998년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타이타닉>이후 12년만으로 <아바타>는 극장매출에서도 한국 박스오피스 역사상 처음으로 1,200억원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달성했다. 누적관객 1,308만 1,607명을 기록 중인 <아바타>는 지금 이 시간에서 새로운 기록을 계속 써 나가고 있다.

이 가운데, 신작 영화들의 성적은 전반적으로 저조했다. 특히 <반지의 제왕>으로 유명한 피터 잭슨의 <러블리 본즈>가 10만 864명을 동원하는데 그치며 6위에 머물렀다. 미국에서 부진한 성적을 보였던 <러블리 본즈>는 국내 흥행에서도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러블리 본즈>에 이어 밀라 요보비치 주연의 미스터리 실종 실화 <포스 카인드>가 8만 4,645명으로 7위를 차지했고, <맘마미아>의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주연한 <클로이>가 5만 6,274명으로 9위에 자리했다. 또 다른 신규 개봉작 <엘라의 모험2:백설공주 길들이기>는 2만 2,273명으로 10위에 만족해야 했다.

2010년 3월 2일 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24명 참여)
zzz40999
잘봤어염...   
2010-04-15 19:02
wlngss
기대되요   
2010-04-15 10:44
leena1004
잘 봤어여~   
2010-03-22 13:05
leena1004
잘봤어요^^   
2010-03-08 17:14
hyosinkim
대단하네요   
2010-03-06 11:44
bjmaximus
이번 주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1위는 할테지만 압도는 못 할 듯.   
2010-03-04 15:32
sdwsds
아바타가 결국 괴물기록을 넘어섰구나   
2010-03-04 10:15
bjmaximus
송강호,공동경비구역 이전에 살인의 추억과 맞붙어야죠.   
2010-03-03 18:07
1 | 2 | 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