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훈
+ / 국적 : 한국
+ 성별 : 남자
 
감 독
2016년 택시운전사 (A Taxi Driver)
2011년 고지전
2010년 의형제
2008년 영화는 영화다


장훈 감독은 <영화는 영화다>로 데뷔와 동시에 2008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과 2009년 대종상영화제 시나리오상을 거머쥐며 충무로가 주목하는 신인 감독으로 떠올랐다. 그는 <빈집> <활>의 연출부 활동과 <시간>의 조감독을 거치면서 다져온 실력을 십분 발휘해 탁월한 연출력으로 인정을 받았다.

<영화는 영화다> 이후 2년 만에 선보였던 <의형제>는 적인 줄만 알았던 두 남자의 인생을 건 마지막 선택을 다룬 액션 드라마로, 두 남자의 이야기를 때로는 거침없이, 때로는 섬세하게 풀어내며 한층 성숙해진 연출력을 뽐냈다.

두 남자의 인간관계를 통해 쫀쫀한 드라마를 엮어냈던 그가 이번엔 100억 규모의 대작 전쟁 영화에 도전장을 냈다. <의형제>를 미처 개봉도 시키기 전 그의 손에 들어온 <고지전>의 시나리오는 ‘두 번 다시 만나기 힘들 것 같다’는 욕심을 불러일으키며 그를 세 번째 영화 제작 작업에 착수하게 만들었다. 막상 촬영을 시작해 보니 시나리오로 보던 것 보다 전투 장면들이 녹록지 않았다고 말하는 장훈 감독은 현장에서도 늘 다음 촬영을 준비하느라 말수도 줄었다. 그런 그는 배우들과 제작진들로부터 ‘섬세한 감독’ ‘순한 감독’이란 다소 착한 별명부터 한번 마음 먹은 것은 어떻게든지 해내는 면 때문에 ‘집요한 감독’ ‘무서운 감독’으로 까지 불리며 다채로운 모습으로 현장을 이끌어 갔다. 때론 세심하게 또 한편으로 뚝심 있게 영화를 만들어 내는 장훈 감독. 단지 볼거리로 소비되는 전쟁 영화를 만들지 않겠다는 그의 다짐이 영화 속에서 어떻게 구현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필모그래피
<의형제>(2010), <영화는 영화다>(2008)

수상경력
2010 제3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감독상
2010 제46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감독상
2008 제28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


4.00 / 10점  
(총 2명 참여)
actr106
그러게요.. 이제 배신의 낙인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궁금하군요. 배신자라...    
2011-07-07 20:15
codger
영화는영화다, 의형제를 장훈감독이 김기덕영화를 훔친거였다니 충격입니다. 더구나 의형제는 각본에 김기덕 이름조차 없네요.    
2010-12-20 13:45
1


관련 매거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