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둘째주. <월드 인베이젼> 국내 박스오피스 접수
국내 박스오피스 | 2011년 3월 14일 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11일 발생한 일본 대지진의 여파가 국내 극장가에도 영향을 미친 것일까? 일본 대지진으로 지구 멸망에 대한 공포감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외계인 침공을 다룬 SF 영화가 흥행 정상을 밟아 눈길을 끈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14일 오전 집계에 따르면 <월드 인베이젼>은 주말 11일부터 13일까지 전국 45만 3,991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월드 인베이젼>은 LA 해변가에 침공한 외계 생명체에 맞서 사투를 벌이는 미 해군병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제2의 (예고편이 전부라고 혹평받은)<스카이라인>’이 아니냐는 의혹에도 불구하고, 누적관객 52만 116명을 끌어들이는데 성공했다.

아카데미 특수를 타고 1위로 뛰어올랐던 <블랙 스완>은 2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주말 동안 나탈리 포트만의 연기를 감상한 전국 관객은 19만 4,559명. 누적 관객은 124만 1,728명이다. 3위는 임창정 김규리 주연의 <사랑이 무서워>다. 임창정표 코미디로 평가받으며 <색즉시공>의 영광을 재현하려 했으나, 전국 14만 683명을 동원하는데 그쳤다. 이순재 윤소정 송재호 김수미 주연의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4위 자리를 지켰다. 개봉 4주차 누적관객 84만 890명으로 흑자 경영에 돌입하는 기쁨도 맛봤다. 순제작비 11억원에 마케팅 비용 11억원 등 총 제작비 22억이 투입된 이 작품의 손익분기점은 75만 명이었다.

이 가운데 조니 뎁이 목소리 연기에 도전한 애니메이션 <랭고>가 11만 6,477명(누적 33만 3,89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5위에 올랐고, 크리스찬 베일에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안긴 <파이터>가 7만 3,128명으로 6위로 데뷔했다. <블랙 스완>만큼의 아카데미 효과는 보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 밖에 <아이들...>과 <컨트롤러>가 주말동안 각각 4만 4,391명, 4만 2,162명을 동원하며 뒤를 이었다. 두 영화의 누적관객은 184만 2,432명과 35만 4,176명이다. 올해 최고 흥행작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은 같은 기간 2만 9,350명을 더하며 누적 관객 476만 1,259명을 기록 중이다. 10위는 유료시사회로 깜짝 개봉한 <킹스 스피치>. 전국 2만 6,195명의 관객이 아카데미 4관왕(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각본상)을 차지한 이 영화를 정식 개봉 전에 미리 만났다.

● 한마디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 <월드 인베이젼> 보다, 뉴스가 더 무서워요!


2011년 3월 14일 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bjmaximus
월드 인베이젼,국내나 북미나 그냥 무난한 흥행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작은 대단한 흥행을 했는데 과연 작품상,감독상,남우주연상 등 알짜배기 수상을 한 킹스 스피치는 어떤 반응을 얻을지?   
2011-03-14 16:30
1

 

1 | 2 | 3 | 4 | 5 | 6 | 7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