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부당거래>가 2주째 순항중
국내 박스오피스 | 2010년 11월 8일 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부당거래>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부당거래>는 5~7일 동안 전국 521개 상영관에서 45만 2,328명을 불러 모으며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위를 차지한 <레드>보다 세 배 가까이 많은 스코어로, 점유율에서는 홀로 40.1%를 독식했다. <부당거래>의 독주는 강동원ㆍ고수 주연의 <초능력자>가 개봉하는 금주 수요일까지 지속될 전망인데, <초능력자>의 개봉과 함께 국내 극장가의 비수기도 막을 내리지 않을까 싶다. 한편 <부당거래>의 누적관객은 147만 9,167명으로 현재와 같은 속도라면 이번 주에 200만 돌파가 가능해 보인다.

<부당거래>의 독주 속에 신작영화 <레드>와 <불량남녀>의 2위 싸움이 볼만했다. 승자는 브루스 윌리스 주연의 <레드>. 330개 상영관에서 개봉한 <레드>는 18만 3,690명을 동원하며 17만 2,647명에 그친 임창정ㆍ엄지원의 <불량남녀>를 제쳤다. 특히 <불량남녀>의 364개 상영관보다 적은 스크린에서 얻은 승리라는 점에 눈길이 간다. 하지만 누적관람객수에서는 <불량남녀>가 <레드>에 약 1,500명 앞서며 팽팽한 균형을 이뤘다.

이 가운데, 공포영화 <데블>이 5만 6,630명의 선택을 받으며 4위에 올랐다. <식스 센스>의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이 제작에 나서 화제를 모은 작품이지만, 알다시피 ‘샤말란이 흥행 보증수표’였던 시대는 이미 저물었다. 잘 알려지지 않은 배우들이 출연하는 영화임에도 4위에 오른 건, 샤말란보다 영화 자체가 가지고 있는 소재 때문으로 풀이된다. 영화는 ‘엘리베이터라는 한정된 공간에 갇힌 다섯 명 중, 한 명이 악마였다더라’는 흥미로운 설정으로 관객들의 발길을 잡아끌고 있다.

이어 3D 입체 애니메이션 <가디언의 전설>이 5만 5,914명으로 5위 자리를 지켰고, 수애ㆍ유지태 주연의 <심야의 FM>은 4만 7,096명으로 지난주 4위에서 6위로 2계단 떨어졌다. 7위는 이정진, 김태우 주연의 <돌이킬 수 없는>이다. 흥행할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개봉 첫 주 3만 5,503명이면 예상보다도 저조한 성적이다. 이밖에 1976년 중국 당산에서 발생한 대지진을 소재로 한 블록버스터 <대지진>과 공포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 2>가 각각 2만 4,744명과 1만 2,502명으로 뒤를 이었고, 11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데이빗 핀처의 <소셜 네트워크>가 개봉 전 유료시사회 만으로 9,364명을 모으며 10위에 미리 안착했다.

● 한마디
홀로 40%를 독식한 <부당거래>, 부당한 걸까요~


2010년 11월 8일 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3명 참여)
keykym
흥행질주는 계속될것이다.   
2010-11-10 08:50
sdwsds
부당거래 흥행질주는 계속된다.   
2010-11-09 23:22
bjmaximus
펑 샤오강은 중국에선 흥행 거장인데 국내에선 찬밥이네.   
2010-11-08 18:04
1

 

1 | 2 | 3 | 4 | 5 | 6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