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삶을 통해 비춰본 나의 자화상(自畫像)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kaminari2002 2009-03-02 오후 4:31:16 1005   [0]

분명히 '벤자민'은 우리하고 조금 다른 삶을 살았는데,

왜 그리도 공감이 갔을까?

 

그의 외모가 80세에서 태어나 어린아이로 죽는다 해도

결국 '인간'으로서 같은 인생을 살았다는 점에서 우리는 많은 '외로움' '고독'

끌어안고 살아가는 한 자아(自我)를 볼 수 있었다.

 

아니, '벤자민'이 더 외롭고 고통스러웠을지도...

만남과 이별, 그리고 경험과 배움.

자신의 소중한 자식마저 같이 걸어갈 수 없는 인생길이라는 판단 하에

떨어져 살 수밖에 없었던 기구한 인생.

 

우리들은 나이가 들수록 젊음을 찾아가는 그의 외모만을 보고

부러워하지만, 그러한 외형만 보고 쫓을 뿐 그 내면의 고통은 어느 누가 이해해주겠는가?

 

 

'인생은 끊임없는 상호작용의 연속.'

싫어도 좋아도 우리는 더불어 살아가고 그로 인해 ''는 변해간다.

'변화'라는 점이 때로는 힘들고 괴롭지만 너무 좋다.

영화를 보면 '데이지'를 만나 한 사람의 온전한 '남자'로 변해가는 '벤자민'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뭉클해진다.

 

보통 사람과 조금 다른 삶을 산 80세 노인의 일생을 보여준 거나

다름없다는 일부 평들도 있지만, 그래서인지 이 영화는 더욱 여운이 남고 더욱 특별하다.

어느 인생이든지 한 사람의 '()'을 영화로 만들면 감동스럽지 않을 부분이 없다.

다만, 현실에선 그걸 모든 사람들이 알 수 없기에 '외로움'은 더 슬프고 '고통'은 더 괴롭다.

 

우리 '자민이'의 특별한 삶을 통해서 비추어본 우리의 삶은 더욱 값지게 느껴진다.

 


(총 0명 참여)
prettyaid
잘읽었어요^^   
2009-06-29 10:52
powerkwd
잘 읽고 갑니다 ^^   
2009-05-28 14:20
yeon1108
펑펑 나오는 눈물이 아니라,
가슴속 깊은곳에서 먹먹해지면서 나오는 눈물이라,
그래서 더 오래 슬펐던 영화 .   
2009-03-03 22:22
goeuni78
감동적이었으나,
너무 늙을때의 모습이 3/2라서
젊어지고 어려질때까지 스토리가 루즈하여 마니지겨웠음   
2009-03-03 01:55
1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2008,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제작사 : Warner Bros., Paramount Pictures / 배급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수입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 공식홈페이지 : http://www.benjamin2009.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66 분
  • 개봉
  • 2009-02-12
  • 재개봉
  • 2017-11-16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9271 [벤자민 버..] 시간을 되돌릴수있다면... yghong15 10.11.10 875 0
89227 [벤자민 버..] 판타지 로맨스.. gurdl3 10.11.10 863 0
88883 [벤자민 버..] 정말 신기하게봤던 영화 bzg1004 10.11.02 443 0
87997 [벤자민 버..] 소재는 흥미롭지만 (1) kooshu 10.10.04 419 0
86986 [벤자민 버..] 처음부터 끝까지 잘흘러간.. (3) fkcpffldk 10.09.07 492 0
86278 [벤자민 버..] 벤자민버튼 !! (3) jinks0212 10.08.20 460 0
85007 [벤자민 버..] '걸작'이라는 표현이 아깝지 않은 영화 (3) sunjjangill 10.07.24 893 0
81923 [벤자민 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나이를 먹어가고 있음에 감사를.. (2) z1004a 10.04.28 765 0
77151 [벤자민 버..] 글쎄.. (4) jhkim55 09.11.13 977 0
75918 [벤자민 버..] 사실은 거꾸로가는 것이 아니다. 단지 정해져있는 것 뿐. (3) kingtw 09.08.25 972 0
75662 [벤자민 버..] 코코의 영화감상평 (3) excoco 09.08.11 974 0
74981 [벤자민 버..] 우리의 시간은 정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3) christmasy 09.07.03 937 0
74948 [벤자민 버..] 벤자민 버튼은 태어나면서부터 (3) somcine 09.07.01 874 0
74486 [벤자민 버..]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2) tomoken 09.06.10 981 0
73834 [벤자민 버..] 최고영화 (5) par7744kr 09.04.25 1297 0
73706 [벤자민 버..] 너무긴 러닝타임으로 지루함을 지울수없다. (2) ex2line 09.04.17 1442 1
73677 [벤자민 버..] 시간이 아깝지않다. (2) wlstn79 09.04.16 1156 1
73567 [벤자민 버..] 아...가슴이 아픈 영화. (2) mintchoco812 09.04.11 1331 0
73394 [벤자민 버..] 길지만 지루 하지 않은 영화. (3) ayh0517 09.03.31 1180 0
73360 [벤자민 버..] 감동적인 제2의 포레스트검프를 기대했지만 역사없는 멜로드라마 (2) pjs1969 09.03.29 1166 0
73321 [벤자민 버..] 안타깝지만 아름다운 이야기 (2) lemon8244 09.03.26 1097 0
73306 [벤자민 버..] 시간의 역행,,, 사랑하는이와의 괴리. (2) joyhoon1234 09.03.25 1081 0
73298 [벤자민 버..] 옆에 있는 사람이 소중해 지는 순간.. (2) dlrmadk 09.03.25 1079 0
73151 [벤자민 버..] 영화보다 한 편의 문학에 가까운 사랑 이야기 (3) flowwing 09.03.16 1270 0
73107 [벤자민 버..] 사라진다는 거에 대한 자그마한 성찰을 보다. (3) revopost 09.03.11 1139 0
73096 [벤자민 버..]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소소하게 풀어낸 멋진 영화 (2) mabbaky 09.03.11 1109 0
73004 [벤자민 버..] 가슴이 먹먹해지는 이야기.. (2) pshinhwa88 09.03.05 1141 0
73001 [벤자민 버..] 인생이란?(스포포함) (1) dongyop 09.03.04 1394 3
72991 [벤자민 버..] 보는 내내 먹먹했던 영화 (3) yeon1108 09.03.03 1165 1
72984 [벤자민 버..] 시간을 거꾸로 사는 사나이와 사랑한 한여자 (2) dotea 09.03.03 971 0
현재 [벤자민 버..] 그의 삶을 통해 비춰본 나의 자화상(自畫像) (4) kaminari2002 09.03.02 1005 0
72966 [벤자민 버..] 내 사랑하는 삶이 거꾸로 엇갈린 운명처럼 되어 버린다면... (2) csc2204 09.03.02 944 0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