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의 영화감상평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excoco 2009-08-11 오전 1:29:07 976   [0]

(스포일러)
만약, 늙은이로 태어나서 점점 어려진다면?
독특한 상상력으로 출발한 이 영화는 배우들의 명연기와 벤자민 버튼의 모험담으로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잔잔한 느낌이며 그리 격정적이진 않지만, 벤자민 버튼이 남긴 다이어리를 읽어내려가며 차분하게 진행된다.

태어날때부터 팔순 할아버지처럼 검버섯을 가지고, 온갖 관절염과 굳어버린 팔다리의 아이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란 아버지는 아이를 요양원에 18달러와 함께 내다버린다.
늙은 외모를 가진 이 아이는, 요양원의 노인들과 자신이 틀리지 않다고 여기지만, 느끼지 못하는 새에 그는 점점 젊어져 가고 있는 것이다.
요양원에서 지내는 할머니의 손녀인 데이지와의 첫 대면.
둘은 알 수 없는 미묘한 감정에 서로에게 이끌리는데..
벤자민은 점차 몸에 힘이 생기기 시작하고, 우연히 인양선에서 허드렛을을 시작하게 된다.
17세가 되던해에 벤자민은(다른 젊은이들이 그 나이 또래에 그러듯이) 집을 떠나 세상을 모험하기 위해 인양선 선장을 따라 집을 떠난다.
오랜동안 지내게 된 러시아에서 젊은 시절 영국해협을 건너려다 포기한 중년의 여인을 만나게 되고, 처음으로 사랑에 빠지게 되지만, 유부녀 였던 그녀는 어느날 갑자기 떠나버린다.
2차세계대전이 발발하여 전쟁에 참가하게 된 벤자민은 구사일생으로 살아 집으로 돌아오고, 데이지와 재회하지만 23세의(당시 벤자민은 29세) 꽃다운 데이지는 벤자민에 대한 감정이 특별하면서도 자신의 젊음을 만낀하며 산다.
벤자민의 아버지는 죽을병에 걸리자(평소에도 자신이 아버지라는 사실을 숨기고 벤자민과 친구처럼 만났었다),
벤자민에게 자신이 아버지라는 사실을 알리고 자신의 전재산을 물려준다.
러시아로 공연을 떠난 데이지는 교통사고로 더이상 춤을 출 수 없게 되고, 소식을 듣고 달려온 벤자민을 냉대하지만,
다시 재회한 벤자민과 데이지는 운명적 사랑에 빠지게 된다.
꿈같은 나날이 흐르고, 데이지가 여자아이를 낳게 되자, 벤자민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점점 어려져 가는 벤자민의 노년에는 분명 아이처럼 될 것이고, 딸아이의 아버지로써 그리고 데이지의 남편으로써 역할로는 부적합 할거라는 걱정이다.
결국, 전재산을 처분해서 데이지 이름으로 된 통장에 넣은뒤, 옷가지만 챙겨서 떠난다.
그리고, 다시 오랜 시간이 지난뒤 소년보호소에서 발견된 벤자민.
점점 어린아이(정신연령뿐 아니라 몸도)가 되어가는 벤자민을 돌보는 데이지.
그리고, 결국 할머니가 되어버린 데이지의 품에서 갖난아기의 모습으로 죽음을 맞는 벤자민.

이야기는 대충 이렇다.
좀 쌩뚱맞긴 하다. 가능성이 아예 없다고는 못하겠는데, 늙은 모습으로 태어나서 점점 성장하다가(거꾸로) 결국에는 키도 몸도 작아지고 아이가 되다 못해 갖난아기가 되어버리는 벤자민의 모습이 썡뚱스럽지만, 브래드 피트와 케이트 블랑쉐라는 두 배우의 명연기 때문인지 독특한 삶을 살아간 한 인물의 인생사를 조용히 관망하는 느낌이 든다.
결국, 다이어리를 읽어주던 노파의 딸이 벤자민의 딸이라는 사실인데, 벤자민의 삶이 영화의 중심 주제이고, 벤자민의 입장에서 씌어진 다이어리로 영화의 전체 이야기가 이어지다보니, 다이어리를 읽어주는 딸과 노파의 모습도 쌩뚱스럽긴 하다.

벤자민 버튼.
여기서 버튼은 button 이겠지?
단추라는 뜻인데, 미국인의 성(姓) 에는 직업과 관련된 호칭들이 많이 쓰인다고 하더니만, 그래서인지 벤자민의 원래 아버지의 성이 버튼이어서, 벤자민의 아버지가 자신이 아버지라고 밝힌 이후에 벤자민은 '버튼'이라는 성을 갖게 된것 같다.
벤자민의 아버지가 단추를 만드는 사람이라니.. 나름 재밌는 설정이다.

벤자민 버튼이 점점 젊어져서 10대 청소년의 모습이 되어(데이지와 딸을 떠난뒤 10여년후) 데이지를 찾아왔을때,
젊은 벤자민을 연기하는 브래드 피트의 얼굴이... 완전 미소년이다.
원래 브래드 피트의 요즘 모습은 약간의 주름살이 있는데.. 이건, CG 로 주름살을 모두 제거한 때문인가?
역시 잘생긴 배우이다.

인생은 걸음도 걷지 못하고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갖난아기로 태어나서 30~40대에 산의 정상에 오르듯 불꽃을 피우다가 점차 하향 곡선을 그리면서 노년이 되어서는 다시 혼자 걷지도 생활하기도 힘든 상태로 되돌아간다.
그리고, 무(無) 에서 태어나 무(無) 로 돌아가듯이, 다시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인생.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갔지만, 결국 인간의 삶이 걷지도 못하는 사람으로 태어나 혼자서는 걷지도 노인으로 변해가는 삶처럼, 벤자민 버튼 역시 똑같지 않은가?

배우들의 명연기와 독특한 설정 때문에 흥미를 가지고 지켜볼 순 있는 영화이고, 매우 잘 만들어진 훌륭한 영화이지만,
웬지 쌩뚱 맞다는 생각은 떨쳐버리기 힘들다.
예전에, 번개를 맞은뒤 젊어진 사람을 소재로 한 2007년 영화 '유스 위드아웃 유스' 의 경우에는, 사실 그 영화의 마지막 부분을 보면, 실제로 그 남자가 젊어진 것인지 어쩐지 자체에 대한 의문이 들지만, 이 영화는 그런 애매함과 달리 점점 어려지다 못해 갖난아기가 되는 모습까지 담아내고 있으며(그래서 쌩뚱맞아 졌다), 차라리 벤자민 버튼이 데이지를 떠난후 종적이 묘연해졌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내서 미스테리하게 끝을 냈더라면 그런 쌩뚱맞음이 없었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총 1명 참여)
zoophi
저도 보고싶네요   
2010-01-23 01:14
kyi1978
ㄳ   
2009-11-05 11:59
sksk7710
잘읽었습니다^^   
2009-08-11 16:19
1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2008,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제작사 : Warner Bros., Paramount Pictures / 배급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수입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 공식홈페이지 : http://www.benjamin2009.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66 분
  • 개봉
  • 2009-02-12
  • 재개봉
  • 2017-11-16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9271 [벤자민 버..] 시간을 되돌릴수있다면... yghong15 10.11.10 890 0
89227 [벤자민 버..] 판타지 로맨스.. gurdl3 10.11.10 878 0
88883 [벤자민 버..] 정말 신기하게봤던 영화 bzg1004 10.11.02 456 0
87997 [벤자민 버..] 소재는 흥미롭지만 (1) kooshu 10.10.04 428 0
86986 [벤자민 버..] 처음부터 끝까지 잘흘러간.. (3) fkcpffldk 10.09.07 495 0
86278 [벤자민 버..] 벤자민버튼 !! (3) jinks0212 10.08.20 470 0
85007 [벤자민 버..] '걸작'이라는 표현이 아깝지 않은 영화 (3) sunjjangill 10.07.24 899 0
81923 [벤자민 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나이를 먹어가고 있음에 감사를.. (2) z1004a 10.04.28 771 0
77151 [벤자민 버..] 글쎄.. (4) jhkim55 09.11.13 991 0
75918 [벤자민 버..] 사실은 거꾸로가는 것이 아니다. 단지 정해져있는 것 뿐. (3) kingtw 09.08.25 985 0
현재 [벤자민 버..] 코코의 영화감상평 (3) excoco 09.08.11 976 0
74981 [벤자민 버..] 우리의 시간은 정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3) christmasy 09.07.03 939 0
74948 [벤자민 버..] 벤자민 버튼은 태어나면서부터 (3) somcine 09.07.01 879 0
74486 [벤자민 버..]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2) tomoken 09.06.10 984 0
73834 [벤자민 버..] 최고영화 (5) par7744kr 09.04.25 1305 0
73706 [벤자민 버..] 너무긴 러닝타임으로 지루함을 지울수없다. (2) ex2line 09.04.17 1446 1
73677 [벤자민 버..] 시간이 아깝지않다. (2) wlstn79 09.04.16 1160 1
73567 [벤자민 버..] 아...가슴이 아픈 영화. (2) mintchoco812 09.04.11 1335 0
73394 [벤자민 버..] 길지만 지루 하지 않은 영화. (3) ayh0517 09.03.31 1183 0
73360 [벤자민 버..] 감동적인 제2의 포레스트검프를 기대했지만 역사없는 멜로드라마 (2) pjs1969 09.03.29 1173 0
73321 [벤자민 버..] 안타깝지만 아름다운 이야기 (2) lemon8244 09.03.26 1101 0
73306 [벤자민 버..] 시간의 역행,,, 사랑하는이와의 괴리. (2) joyhoon1234 09.03.25 1091 0
73298 [벤자민 버..] 옆에 있는 사람이 소중해 지는 순간.. (2) dlrmadk 09.03.25 1084 0
73151 [벤자민 버..] 영화보다 한 편의 문학에 가까운 사랑 이야기 (3) flowwing 09.03.16 1276 0
73107 [벤자민 버..] 사라진다는 거에 대한 자그마한 성찰을 보다. (3) revopost 09.03.11 1143 0
73096 [벤자민 버..]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소소하게 풀어낸 멋진 영화 (2) mabbaky 09.03.11 1119 0
73004 [벤자민 버..] 가슴이 먹먹해지는 이야기.. (2) pshinhwa88 09.03.05 1147 0
73001 [벤자민 버..] 인생이란?(스포포함) (1) dongyop 09.03.04 1398 3
72991 [벤자민 버..] 보는 내내 먹먹했던 영화 (3) yeon1108 09.03.03 1169 1
72984 [벤자민 버..] 시간을 거꾸로 사는 사나이와 사랑한 한여자 (2) dotea 09.03.03 978 0
72969 [벤자민 버..] 그의 삶을 통해 비춰본 나의 자화상(自畫像) (4) kaminari2002 09.03.02 1010 0
72966 [벤자민 버..] 내 사랑하는 삶이 거꾸로 엇갈린 운명처럼 되어 버린다면... (2) csc2204 09.03.02 947 0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