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드라마 제 2라운드 시작!
2010년 3월 31일 수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신은 그들을 만들었다 <신이란 불리운 사나이>

두 번째 드라마 전쟁에 뛰어든 첫 번째 작품은 MBC 특별기획 드라마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다. 박봉성 화백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무고한 죽음을 당한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한 남자가 펼치는 액션 드라마다. 이야기의 구성보다 비주얼로 승부하는 드라마의 성격상 만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인물들의 특성이 체널을 고정시키기 충분하다.
<주몽> <바람의 나라> 등 주로 사극에서 빛을 발하던 송일국이 주인공 강타 역을 맡았다. 방영 전 근육으로 똘똘 뭉친 그의 등근육과 식스팩은 많은 여성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또한 수영이면 수영, 승마면 승마, 펜싱까지 못하는 운동이 없는 만능스포츠맨으로 건강미를 내세워 이목을 끌었다. 극중 송일국의 최대 적수 우현 역으로 출연하는 김민종은 몸이 아닌 머리로 승부하는 캐릭터. 최고의 CIS요원이라는 직업이 말하듯 머리 하나는 좋다. 또한 주저 없이 방아쇠를 당기는 냉철한 인물이기도 하다. 앞으로 펼쳐질 그들의 대결과 함께 진보배(한채영)을 사이에 두고 벌이는 두 남자의 연적 관계는 드라마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를 홀로 막을 수 있을까? 우현과 더불어 머리보다는 주먹이 먼저 나가는 다혈질 장호가 합세한다. 장호 역에는 <국가대표>의 해설자, KBS 드라마 <추노>의 한섬 역으로 사랑 받은 조진웅이 나온다. 코믹함과 더불어 거대한 몸에서 나오는 카리스마로 우현과 함께 강타를 견제한다.
이에 질세라 <신이라 불리는 사나이>는 신이 주신 몸매를 유감없이 보여주는 여배우들의 모습이 한 몫을 한다. 한채영, 한고은 그리고 유인영. 드라마는 세 여배우를 보는 재미만으로도 쏠쏠하다. 한채영은 발로 뛰는 르포 기자로 변신, 여신 캐릭터에서 탈피해 새로운 연기를 보여준다. 한고은은 비비안 캐슬역으로 안젤리나 졸리를 능가하는 섹시미를 발산하며 많은 남자들의 애간장을 태운다. 유인영 또한 첫 회부터 수영복과 주홍빛 드레스로 시선을 고정시켰다. 게다가 부잣집 딸이라는 드라마 속 설정 덕에 패션너블한 옷으로 스타일을 보여준다. 남자들의 대결 이외에도 그녀들의 미묘한 대결도 관심을 끈다.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는 첫 회 시청률 16.7%로 시작했지만 이야기 구성의 허술함과 엉성한 CG, 그리고 비현실적 캐릭터에서 오는 이질감으로 인해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시청률이 떨어지고 있다. 그리고 같은 시간대 새롭게 시작하는 SBS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의 추격이 시작되면서 <신이라 불리는 사나이>의 입지는 점점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문근영이 악녀로 변신했다고! <신데렐라 언니>

본격적인 드라마 전쟁 제2라운드는 3월 31일이다. 3사 모두 수, 목요일 10시를 책임지는 드라마가 새로 시작하기 때문에 관심이 집중될 수 밖에 없다. 이 중 가장 부담을 많이 안고 출발하는 드라마는 KBS 2TV에서 방영 예정인 <신데렐라 언니>다. 지금까지 수, 목요일을 책임졌던 <추노>의 바통을 이어 받으니 부담감이 클 수 밖에.
문근영의 차기작으로 알려진 <신데렐라 언니>는 동화 ‘신데렐라’를 21세기형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계모의 딸인 은조(문근영)가 동생 효선(서우)을 지켜보며 스스로 정체성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드라마에서 신데렐라 언니인 은조 역을 맡은 문근영은 ‘국민 여동생’의 이미지를 탈피, 의붓동생 효선에게 거침없이 뺨을 후려치는 카리스마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반면 서우는 드라마 <탐나는 도다>에서 보여줬던 귀여운 매력을 계속해서 이어나간다. 말 그대로 예쁘고 착하고 명랑하기까지 한 소녀의 모습이다. Dark Shadow의 강한 눈매로 카리스마를 보여줄 문근영, 그리고 일본 만화 캐릭터만큼 큰 눈망울로 보호본능을 일으킬 서우의 연기대결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그렇다고 해서 이 둘만 드라마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아니다. 제대 후 첫 연기를 신고하는 천정명은 극중 은조를 지켜주는 백마탄 왕자 기호 역으로 등장한다. 이제는 아저씨가 되어버린 천정명. 이번 드라마에서 그는 예전의 미소년 이미지를 탈피, 남성적인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천정명이 20대 여성들의 마음을 훔친다면 10대 소녀들의 마음은 2PM의 옥택연이 뒤흔든다. 이번 드라마로 첫 연기에 도전하는 그는 짐승돌이라는 닉네임에 맞게 거친 운동선수로 나와 울퉁불퉁 근육질의 몸을 보여준다.
이 밖에도 이미숙, 김갑수, 강성진 등 연기파 조연들이 출연해 무게감을 더한다. 게다가 <피아노> <봄날>의 김규완 작가가 각본을 맡아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하지만 <신데렐라 언니>는 방영하기도 전에 드라마 속 인물을 중심으로 뮤직비디오를 선보이며 같은 시간대 드라마의 과열 양상을 조장하고, 극중 배경인 ‘대상주가’라는 막걸리 공장은 극의 흐름보다는 현 정부가 밀고 있는 막걸리를 단순히 차용한 듯한 느낌을 줘 눈살을 지푸리게 했다.

여자 같은 남자, 남자 같은 여자의 동거 스토리 <개인의 취향>

수,목요일 KBS에 <신데렐라 언니>가 있다면 MBC는 <개인의 취향>이 있다. 그동안 많은 작품에서 다양한 역할을 맡았던 손예진. <꽃보단 남자>이후 소녀팬들의 무한 사랑을 받고 있는 이민호. 이 두 배우가 <개인의 취향>에서 만난다.
<개인의 취향>은 이새인 작가가 쓴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게이 같은 남자 진호와 무늬만 여자인 개인이 동거를 시작하면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다룬 드라마다. 단연 손예진과 이민호는 <개인의 취향>을 이끄는 원동력이다. 손예진은 사과머리와 츄리닝으로 무늬만 여자인 캐릭터를 표현하고, 이민호는 이전 황태자의 모습에서 벗어나 여자보다 더 여자다운 남자를 연기한다. 손예진은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던 드라마 <스포트 라이트> 이후 다시 한 번 드라마에 도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또한 드라마 <꽃보다 남자> 이후 CF의 달콤한 늪에 빠졌던 이민호가 1년 이란 연기공백을 깨고 다시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을지도 관심을 끈다.

김지석, 왕지혜는 그들의 동거를 버라이어티하게 만들 또 하나의 커플로 등장한다. 이들은 각각 영화 <국가대표>와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배우. 그동안 너무 유쾌하고 착한 모습만 보여와서 그럴까? 이번 드라마에서 김지석은 손예진을 뻥 차버리는 나쁜 남자로, 왕지혜는 극중 손예진의 애인을 단번에 가로채는 여우 같은 친구로 나온다. 회를 거듭할수록 김지석, 왕지혜 커플이 손예진 이민호 커플과 어떻게 대립 구도를 이룰지 지켜보자. 그 외에도 개인과 진호의 조력자로 등장하는 조은지와 정성화, 매서운 눈빛으로 연신 카리스마를 보여줄 류승룡, 그리고 <신데렐라 언니>의 옥택연에 맞서 첫 연기에 도전하는 2AM의 임슬옹도 드라마에 나온다.
<개인의 취향>은 오랫동안 창고에 묵혀둔 드라마다. 2008년 <베토벤 바이러스>의 후속작으로 선보이려 했던 <개인의 취향>은 주지훈과 윤은혜를 캐스팅 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이어 <슬픈연가>의 이성은 작가가 도중에 하차하는 등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고진감래 끝에 방영하는 <개인의 취향>. 평균 4.7%를 기록한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의 뒤를 이어 KBS에 빼앗긴 수목 드라마 1위 자리를 재탈환할지는 3월 31일,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2010년 3월 31일 수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사진제공_ mbc, 3HW Communications

(총 34명 참여)
withyou625
잘 읽었습니당 ㅎㅎ   
2010-05-15 03:35
kwyok11
신불사 막장 코드 같아요 ㅎㅎ   
2010-05-10 19:05
700won
고만고만한 듯~   
2010-05-03 11:19
keykym
잘봤습니다   
2010-04-26 08:48
s4789y
잘 봤습니다.신데렐라 언니 화이팅^^   
2010-04-17 07:24
again0224
잘봤습니다   
2010-04-14 12:45
b5tt5m
셋다ㅠㅠ 무언가..   
2010-04-09 00:51
mh1230
신데렐라언니랑 개인의 취향 같은 좋은 드라마랑 같이... 왜 신불자가 끼어있는지;;; 송일국 정말 뷁~~~   
2010-04-07 09:08
1 | 2 | 3 | 4 | 5

 

1 | 2 | 3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