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이병헌X강동원X김우빈, 통쾌 범죄오락액션 <마스터>
2016년 12월 13일 화요일 | 김수진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김수진 기자]
<마스터> 언론시사회가 12월 12일(월) 왕십리CGV에서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조의석 감독,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엄지원, 오달수, 진경이 참석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서로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이병헌은 사기범 ‘진회장’ 역을, 강동원은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김재명’ 역을, 김우빈은 그들의 브레인 ‘박장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병헌은 “흥행이 됐으면 좋겠다. 영화에 참여한 모든 분들이 간절히 원하는 부분이다. 그러나 원한다고 되는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말문을 열였다. 이어 ‘진 회장’을 연기하면서 어떤 인물을 참고했냐는 질문에 “참고할 수 있는 분들이 많은 세상이다. 참담하다”며 “그러나 특정 인물을 따라 하지 않았다. 감독님과 함께 연구한 결과”라고 답했다.

강동원은 “’김재명’이라는 캐릭터는 지극히 당연한 캐릭터다. 현실을 생각하면 어쩌면 판타지에 가까운 인물”이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 “‘김재명’같은 인물이 실제로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며 “이 인물을 통해 관객들이 최대한 만족감, 카타르시스를 느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우빈은 ‘박 장군’에 대해 “전체 흐름이 끊어지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살아있는 캐릭터로 그려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선배님들이 주신 에너지를 받아 리액션을 잘 할 수 있었다. 이를 감독님이 예쁘게 잘 담아줘 감사하다. 촬영장에서 거의 막내였는데, 선배님들이 편하게 분위기를 만들어 주셨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강동원의 동료 형사 ‘신젬마’를 연기한 엄지원은 “그동안 감정에 호소하는 인물을 주로 맡아왔다. ‘신젬마’는 반대로 통쾌하고 시원한 캐릭터다. 그런 역할이 하고 싶었다”며 “건강미를 표현하고자 태닝을 했다. 실제로 경찰 분들을 만나 조언을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황명준’역의 오달수는 “강동원이 날 추천했다는 소리를 들었다. 잘 챙겨줬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며 웃었다. 이어 역할에 대해 “변호사 역할이라고 해서 법정에 서서 전문용어를 할 줄 알고 걱정했다. 그런데 단순하게 사랑에 빠지면 되는 역할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 회장’ 측근 ‘김 엄마’ 역의 진경은 “조의석 감독님 작품에서는 인물의 템포가 포인트다. 유독 걷는 신이 많다”며 “나 역시 ‘김 엄마’ 답게 걸으려고 많이 노력했다. ‘진 회장’과 ‘박 장군’을 받쳐 주는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조의석 감독은 “<마스터>를 통해 해외 촬영은 처음 경험했다. 다행히 경험 있는 프로듀서, 제작진들이 수고를 많이 해 원하는 그림을 얻었다”고 말했다.

또 캐릭터나 상황 설정들이 현실과 맞닿는다는 질문에 대해 “희대의 사기꾼 ‘조희팔’을 떠올릴 만한 요소가 많다. 그동안 뉴스를 접하며 기억에 남는 사람들을 ‘진 회장’ 캐릭터 여기저기에 녹여냈다. 영화를 잘 보면 곳곳에 숨어있는 코드들이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스터>는 오는 12월 21일 개봉될 예정이다.

● 한마디
-범죄오락액션 카타르시스의 결정판.
(오락성 7 작품성 7)
(무비스트 김수진 기자)

-참신함 No! 기본 재미와 속시원한 결말 Yes!
(오락성 7 작품성 7)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희대의 사기꾼 잡는 모범생 같은 전개.
(오락성 7 작품성 6)
(무비스트 박꽃 기자)

2016년 12월 13일 화요일 | 글_김수진 기자(sooj610@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