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에서 간첩의 아내로… 전지현, 류승완 신작 <베를린> 합류
2011년 12월 13일 화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최근 <도둑들> 촬영을 모두 끝낸 전지현이 류승완 감독의 신작 <베를린>에 합류한다.

독일을 배경으로 한 <베를린>은 북한에서 버림받은 조직원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액션 첩보물. 독일 로케이션으로 제작비 100억 원이 투여되는 대작이다. 북한에서 버림받은 조직원 역에는 하정우가 맡는다. 그를 도와주는 남한 조직원 수장 역에는 한석규가, 그를 암살하려는 킬러 역에는 류승범이 출연한다. 새롭게 합류한 전지현은 극중 하정우의 아내이자 베를린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근무하는 통역관 역으로 나온다.

<베를린>은 2012년 3월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 한마디
그나저나 전지현이 출연했던 <설화와 비밀의 부채>는 개봉을 언제 하려나
.

2011년 12월 13일 화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